잔류인구

잔류인구

저/역자
엘리자베스 문 지음 | 강선재 옮김
출판사
푸른숲
출판일
2021

도서안내

사서의 추천 글
외계 생명체와 갈등이 벌어진다면 누가 인류와 외계 생명체를 중재할 수 있을까?
지구를 떠난 인류가 40년째 거주했던 콜로니 3245.12,에서 정착 초기부터 40년 가까이 이곳에서 살아온 오필리아는 남편과 자녀들의 죽음을 겪으며 일흔의 나이가 되었다. 콜로니 거주를 관리하는 심스 뱅코프사가 사업권 상실을 이유로 새 행성 이주계획을 발표하면서, 이곳에 사는 사람들은 이주 명령을 받는다. 오필리아는 교육도 제대로 받지 못한 나이 많은 여자이기에 이주정책의 걸림돌로 취급되고 추가 이주비용을 지불하라는 통보를 받는다. 사회에 의해 규정지어진 자신의 무가치와 비효용성을 거부하고, 홀로 잔류하기로 한 오필리아. 스스로가 자신의 삶의 주체가 되어 자유로운 삶을 영위해가던 그녀 앞에 행성에 살고 있던 자생종(외계생명체)이 나타난다. 인간과 다른 새로운 생명체를 배척하지 않고 이해와 존중, 소통의 대상으로 대하는 그녀를 그들 역시 존중하며 마음을 열고 신뢰하게 된다. 외계생명체와 소통하고 교감하는 최초의 인류가 된 오필리아.
인간의 쓸모와 가치란 무엇인가 깊이 생각해보게 하는 책이다.

저자 소개
엘리자베스 문 (Moon, Elizabeth) 장애인, 노인, 여성 등 소수자성에 꾸준히 관심을 기울여온 문은 독특한 세계관으로 많은 독자와 평단의 이목을 끌어온 SF작가로 2003년에 출간된 그의 대표작 《어둠의 속도》는 자폐인의 시선으로 삶의 정상성에 대해 질문하여 “모든 독자의 시야를 끊임없이 변화시킬 보기 드문 캐릭터”라는 평단의 극찬을 받으며 아서 C. 클라크상 최종 결선에 올랐고, 출간 이듬해인 2004년 네뷸러상을 수상했다. 2007년, SF문학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로버트 A. 하인라인상을 수상하였다.

책 속 한 문장
“듣지 않으면 들리지 않아요.”(354쪽)

함께 읽으면 좋은 책
어둠의 속도ㅣ엘리자베스 문ㅣ2021
에필로그ㅣ칼세이건ㅣ2001
사피엔스가 장악한 행성 ㅣ사이먼 L. 루이스, 마크 A. 매슬린ㅣ2020

국립중앙도서관

회원 방문통계

통계보기

전체댓글(0) 별점 평가 및 댓글 달기를 하시려면 들어가기(로그인) 해 주세요.

  • 비방 · 욕설, 음란한 표현, 상업적인 광고, 동일한 내용 반복 게시, 특정인의 개인정보 유출 등의 내용은 게시자에게 통보하지 않고 삭제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 문화체육관광부의 정책 및 자료 등에 대한 문의는 각 담당 부서에 문의하시거나 국민신문고를 통하여 질의를 남겨주시기 바랍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