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위기 극복이 우선···문화뉴딜 인프라 확대"
게시일
2021. 3. 2.
조회수
1415
담당부서
디지털소통팀(044-203-2053)
담당자
정수림
(임소형 아나운서)
-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문화 예술 업계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최우선 과제로 내세웠습니다.
- 또 이른바 문화뉴딜을 통해 인프라 구축 예산을 늘리겠다고 강조했습니다.
- 채효진 기자입니다.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기자간담회
(장소: 오늘 오전, 정부서울청사 별관)

(최효진 기자)
-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취임 후 첫 기자간담회를 열고 3가지 과제를 밝혔습니다.
최우선 과제로는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꼽았습니다.
- 이를 위해 현장 소통 체계를 갖추고, 재난지원금이나 백신 접종을 둘러싼 불공정 사례가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황 희 /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 "소통 체계를 어떻게 갖추느냐가 가장 중요한 것 같습니다. 정부가 실제로 여러 가지 정책을 지원하는데 현장에선 어떻게 체감하고 있는지 이런 부분들이 신속하게 피드백(조언)되고..."

- 문화 인프라 구축을 위한 예산 증액에도 주력할 계획입니다.

- "황 장관은 이른바 문화뉴딜을 언급하면서, 문화예술, 체육, 관광 분야 인프라에 재정을 투입해 지속 가능한 시장을 창출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 국민 소통 강화를 위해서는, 외신 대응 등 대외 시스템 구축에 집중할 뜻을 밝혔습니다.
- 빅데이터 분석 내용을 정부 부처에 제공하고 가칭 '홍보 컨셉 디자인팀'도 조직하겠다고 황 장관은 말했습니다.

- 또 앞으로 국정홍보 내용은 우리 국민이 코로나19를 극복하고 희망을 찾아가는 데 초점을 두겠다고 전했습니다.

[황 희 /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 "국민들이 어떻게 코로나를 극복하고 있는지 다른 나라에도 알려지고 코로나 이후에 대한민국의 문화는 어떻게 새롭게 포지셔닝(자리잡기) 할 것인가..."

- 한편 황 장관은 최근 중국의 문화 공정 사태에 관해, 올해와 내년 한중 문화교류의 해를 맞아 양국의 문화를 존중하고 우리 문화를 세계에 알리는 동력이 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영상취재: 채영민 / 영상편집: 이승준)

- K팝 대규모 시상식을 개최하거나 e스포츠 종주국으로서 게임랜드를 만드는 구상도 언급했습니다.

- KTV 채효진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회원 방문통계

통계보기

전체댓글(0) 별점평가 및 댓글달기 하시려면 로그인해주세요.

  • 비방 · 욕설, 음란한 표현, 상업적인 광고, 동일한 내용 반복 게시, 특정인의 개인정보 유출 등의 내용은 게시자에게 통보하지 않고 삭제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 문화체육관광부의 정책 및 자료 등에 대한 문의는 각 담당 부서에 문의하시거나 국민신문고를 통하여 질의를 남겨주시기 바랍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