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스포츠 성폭력 실태조사’ 결과 발표
게시일
2019. 2. 26.
조회수
2908
담당부서
스포츠산업과(044-203-3153)
담당자
노한동
붙임파일

 

보도자료제목

‘프로스포츠 성폭력 실태조사’ 결과 발표

- 가해자 영구제명, 프로스포츠 성폭력 피해자 지원센터 신설 등 후속 대책 추진 -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 이하 문체부)는 한국프로스포츠협회(회장 정운찬)와 함께 5대 프로스포츠(축구, 야구, 농구, 배구, 골프) 종사자를 대상으로 성폭력 실태조사를 실시하고 그 결과를 발표했다. 5대 프로스포츠 종사자에 대한 성폭력 실태조사는 성폭력 예방 정책의 정확한 근거를 마련하기 위한 것으로서, 이번에 처음으로 시행되었다.

 

 

프로스포츠 성폭력 실태조사 개요

<조사 개요>

- 조사 기관: 한국여성정책연구원

- 조사 방법: 온라인과 모바일을 통한 비대면·무기명 전수조사

- 조사 기간: 2018512

- 조사 모집단: 5개 종목, 7개 프로연맹(한국프로축구연맹, 한국야구위원회, 한국농구연맹, 한국여자농구연맹, 한국배구연맹, 한국프로골프협회,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 소속 선수, 코칭스태프, 직원 전원과 관련 종사자(치어리더, 체육기자) 등 총 8,035

- 웅 답 자: 927(응답률 11.5%)

 

 

입단 이후 피해 경험 있다’ 14.2%, ‘기관에 신고했다’ 4.4%

 

  조사 결과, 입단(종사) 이후 성폭력 피해 경험이 있다는 응답은 전체 응답자 중 14.2%(여성 응답자 중 37.3%, 남성 응답자 중 5.8%)였으며, 선수의 경우에는 응답자 중 15.9%(여성 응답자 중 37.7%, 남성 응답자 중 5.8%)나타났다. 최근 1년간 성폭력 피해 경험이 있다는 응답은 전체 응답자 중 4.3%(여성 응답자 중 11.9%, 남성 응답자 중 1.5%), 선수의 경우에는 4.9%(여성 응답자 중 11.3%, 남성 응답자 중 1.7%)로 나타났다. 유형별로는 입단(종사) 이후 언어적·시각적·기타 성희롱은 12.7%(여성 응답자 중33.0%, 남성 응답자 중 5.1%), 육체적 성희롱은 4.3%(여성 응답자 중 12.9%, 남성 응답자 중 1.0%), 온라인 성범죄는 1.1%(여성 응답자 중 4.0%, 남성 응답자 중 0%)인 것으로 조사되었다.(중복 응답 가능)

 

 

 <그림 1>성폭력 피해 경험 

 

 

  성폭력 피해 이후 신고 여부를 묻는 질문에서, ‘내부 또는 외부 기관에 신고했다는 응답은 성폭력 피해 경험이 있는 응답자 중 4.4%에 불과했다. ·외부 기관에 신고는 하지 않았으나, 주변 동료 및 지도자에게 알렸다 응답은 29.4%였고 ·외부 기관에 신고도 하지 않고 주변 동료 및 지도자에게 알리지도 않았다는 응답이 69.5%였다.

 

선수의 경우 가해자는 코칭스태프’(35.9%), 장소는 회식자리’(50.2%)가 가장 많아

 

  성폭력 가해자를 묻는 질문에서, 선수의 경우 코칭스태프가 가장 많았고(35.9%), 그 다음은 선배 선수(34.4%)였다. 가해 장소는 회식자리가 가장 많았고(50.2%), 훈련장(46.1%)이 그 다음이었다.

 

 

<그림 2>성폭행 가해자(선수) 코칭스태프 35.9 선배선수 34.4 | <그림3>성폭력 가해 장소(선수) 회식자리 50.2 훈련장 46.1 

 

 

 

고충처리기구 인지’ 19.0%, ‘최근 1년간 예방교육 받았다’ 63.1%

 

  성폭력 고충처리제도를 인지하고 있는지를 묻는 질문에서, ‘소속 단체 내 성폭력 고충처리기구(상담창구 등)가 있다라고 답한 사람은 19.0%, ‘성폭력 사건 발생 시 처리 규정이나 지침이 마련되어 있다라고 응답한 사람은 28.8%였다. 또한 최근 1년간 성폭력 예방교육을 받았다는 응답은 응답자 중 63.1%였으며, 교육이 성폭력 예방에 도움이 되었다는 응답은 93.0%로 나타났다.

 

 

 <그림4>성폭력 고충처리제도 인지 여부 고충처리기구 있음 19 처리규정 지침 있음 28.8 | <그림 5>성폭력 예방교육 인식 예방교육 이수 6..1 교육 도움이 됨 93 

 

 

  ▲ 가해자 영구제명 등 연맹 규정 개정 권고, 프로스포츠 성폭력 피해자 지원센터(가칭) 신설, 성폭력 예방교육 강화 등 후속 대책 추진

 

  문체부는 이번 실태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각 프로연맹과 협의해 성폭력 등 체육계 비리 근절대책’(1. 25. 문체부·교육부·여가부 합동) 수준의 후속 대책을 수립할 계획이다. 또한 향후 스포츠혁신위원회(위원장 문경란) 대책이 발표되면 이를 적극 반영해 후속 대책을 보완할 예정이다.

 

  ▲ 각 프로연맹의 상벌 규정을 개정하여 성폭력(강간, 유사강간, 이에 준하는 성폭력, 중대한 성추행) 가해자의 영구제명을 추진한다. 또한 성폭력 은폐를 시도한 구단·지도자에 대한 처벌 규정 신설을 권고한다. 각 프로연맹의 신고센터와는 별도로 프로스포츠 성폭력 피해자 지원센터(가칭)’신설하고, 전문기관과 연계하여 신고 접수부터 민형사 소송까지 성폭력 피해자 상담, 심리치료, 법률 지원 등을 수행한다. 센터 신설에 관한 사항은 향후 스포츠혁신위원회의 대책이 발표되면 이에 준해 구체화할 예정이다. 성폭력 예방교육을 강화하기 위해 선수, 코칭스태프 등이 의무적으로 수강하는 윤리교육내 성인지 교육을 성폭력 예방교육으로 확대, 개편할 계획이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성폭력 등 체육계 비리 근절대책(1. 25.)’ 수준의 후속 대책을 통해 프로스포츠 성폭력을 근절하는 데 힘쓰고, 나아가 성폭력 근절을 확인하기 위해 앞으로도 프로스포츠 성폭력 실태조사를 격년으로 실시할 방침이다.”라고 밝혔다.

 

붙임 모집단 특성 및 주요 조사 결과

 

 

 

문의안내

 OPEN 공공누리 

이 자료에 대하여 더욱 자세한 내용을 원하시면 문화체육관광부

스포츠산업과 사무관 노한동(044-203-3153)에게

연락해 주시기 바랍니다.

 

회원 방문통계

통계보기

전체댓글(0) 별점 평가 및 댓글 달기를 하시려면 들어가기(로그인) 해 주세요.

  • 비방 · 욕설, 음란한 표현, 상업적인 광고, 동일한 내용 반복 게시, 특정인의 개인정보 유출 등의 내용은 게시자에게 통보하지 않고 삭제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 문화체육관광부의 정책 및 자료 등에 대한 문의는 각 담당 부서에 문의하시거나 국민신문고를 통하여 질의를 남겨주시기 바랍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