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문화 기반의 문화융성 위해 지자체 머리 맞댄다
게시일
2015. 2. 26.
조회수
2150
담당부서
지역전통문화과(044-203-2557)
담당자
최종철
붙임파일
보도자료제목

지역문화 기반의 문화융성 위해 지자체 머리 맞댄다

- 문체부, ‘2015 지역문화융성 지자체 공무원 워크숍’ 개최 -



  
지역의 독특한 문화에 기반을 둔 ‘문화융성’을 실현하기 위해 지역 문화 행정 실무자들이 함께 모여 소통하는 자리가 마련된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김종덕, 이하 문체부)는 3월 2일(월) ~ 3일(화) 양일간 무주 태권도원에서 ‘지역문화융성 지자체 공무원 워크숍’을 개최한다. 각 지자체의 문화예술과장 등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되는 이번 워크숍은, 지역문화진흥법 제정 등 지역문화진흥의 근간이 마련된 이후 처음으로 개최되는 전국 규모의 실무자 워크숍이다.


  이번 워크숍에서 문체부는 문화, 예술, 인문, 콘텐츠, 관광 분야의 30여 개 지역사업에 대한 구체적인 정보를 제공하고, 지자체는 이와 연관된 사업 추진 사례에 대해 발표할 예정이며, 이를 바탕으로 지역문화 융성 방안 및 협력 방안 마련을 위한 심도 있고 실질적인 논의가 진행될 계획이다.


  특히, 이번 워크숍에서는 청도지역에서 ‘철가방 극장’을 운영하며 지역문화 진흥에 힘쓰고 있는 전유성 대표와, 지역문화 브랜드 창출을 위해 노력해 온 ‘브랜드스토리’ 정영선 이사의 특강을 통해, 지역의 특화된 문화를 창출하는 방안에 대해 고민하는 시간도 가질 예정이다.


  문체부 관계자는 “이번 워크숍이 지역과의 소통 기회가 증가하고, 현장의 의견을 반영한 문화융성 방안이 마련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라며, “워크숍 과정에서 제안된 사항은 정책의 수립과 추진에 적극적으로 반영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붙임 : 워크숍 계획 1부



문의안내

OPEN 공공누리

이 자료에 대하여 더욱 자세한 내용을 원하시면

문화체육관광부 지역전통문화과 최종철 사무관 (☎ 044-203-2557)에게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