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마드 워커는 유목민형 노동자로
게시일
2022. 9. 22.
조회수
66
담당부서
디지털소통팀(044-203-2051)
담당자
고병우
-국립국어원 새말모임 다듬은 말 마련-

윤세라 앵커>
마지막으로 문화체육관광부 보도자료입니다.
노마드 워커, 근무 시간이나 장소에 제약되지 않고 자유롭게 일하는 사람을 뜻하는 말인데요.
하지만 조금 어렵게 느껴지진 않나요?
문체부와 국립국어원은 '노마드 워커'를 대체할 쉬운 우리말로 '유목민형 노동자'를 선정했습니다.
지난 7일 열린 '새말모임'을 통해 제안된 의견을 바탕으로, 국민 수용도 조사까지 거친 결과인데요.
경기 불황 중 물가가 계속 오르는 현상인 '스태그플레이션'도, '고물가 경기 침체'로 다듬어 쓸 수 있습니다.
이번엔 이렇게 두 단어가 선정됐지만, 코로나19와 관련된 우리말 대체어도 많죠.
팬데믹은 '세계적 유행'으로, 비말은 '침방울'로, 진단 키트는 '진단 도구'나 '진단 꾸러미'로 바꿔 쓰면 더 좋겠습니다.

지금까지 보도자료 브리핑이었습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회원 방문통계

통계보기

전체댓글(0) 별점 평가 및 댓글 달기를 하시려면 들어가기(로그인) 해 주세요.

  • 비방 · 욕설, 음란한 표현, 상업적인 광고, 동일한 내용 반복 게시, 특정인의 개인정보 유출 등의 내용은 게시자에게 통보하지 않고 삭제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 문화체육관광부의 정책 및 자료 등에 대한 문의는 각 담당 부서에 문의하시거나 국민신문고를 통하여 질의를 남겨주시기 바랍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