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회 섬의 날 기념, 『대한민국 썸 페스티벌 열린다!』
게시일
2019.08.09.
조회수
989
담당부서
관광개발과(044-203-2892)
담당자
엄성근
붙임파일

 

보도자료제목

제1회 섬의 날 기념, 『대한민국 썸 페스티벌』 열린다!

-『만남이 있는 섬, 미래를 여는 섬』주제로 8.8∼10일까지 목포에서 개최 -

 

 

 

정부는 섬의 가치와 중요성을 높이기 위해 행정안전부, 해양수산부, 문화체육관광부, 국토해양부 등 4개 부처와 전라남도, 목포시, 신안군 등 3 지자체가 공동으로 1회 섬의 날기념식을 88일 전라남도 목포시 삼학도 일원에서 이낙연 국무총리, 진영 행정안전부장관, 전국 섬 주민 등 2,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하였다.

한국은 3,300여개의 섬을 보유하고 있으며, 섬은 해양영토 확보뿐만 아니라 경제성장을 이끄는 동력이자, 삶의 터전으로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이에, 섬의 중요성을 널리 알리고 국민적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해 지난해 3도서개발 촉진법 개정하여 섬의 날을 매년 88일로 제정하였고, 올해 제1회 기념행사를 개최하게 되었다.

이번 행사는 만남이 있는 섬, 미래를 여는 섬이라는 주제로, 88일부터 10일까지 총 3일 동안 정부 기념식을 포함하여 정책홍보전시, 기념공연, 학술행사 등 축제형식의 대한민국 썸 페스티벌이 이어진다.

88일 개최된 기념식에는 섬의 가치를 상징하는 사람·만남·연결·자연·행복··평화·미래 등 8개 주제어를 토대로, 섬의 발전방향과 비전을 공유하기 위한 주제영상 상영 및 퍼포먼스를 진행하였고, 섬의 날 제정과 섬 발전에 기여한 유공자 포상을 실시하였다.

특히, 이번행사는 단순한 기념식에 그치지 않고, 행사의 주인인 주민과 국민이 함께 참여할 수 있는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준비하여 큰 호응을 얻고 있다.

- 행사기간 동안 섬 주민이 참여하는 민속경연대회(8.8.)와 섬의 특산품·토속음식을 소개하고 판매하는 너섬나섬 페스티벌(8.8.~10.), 섬 특산품을 활용해 새로운 요리법을 개발하기 위한 스타셰프 푸드쇼(8.10., 오세득 셰프 진행) 등이 진행된다.

- 이와 함께, 국민이 행사를 같이 즐길 수 있도록 섬을 주제로 한 전국 어린이 그림(8.8.)·동요대회(8.9.)를 개최하고, 대형 물놀이장(키즈 드림 아일랜드, 8.8.~10.)을 운영하며, 청하·다비치·모모랜드 등 유명가수가 출연하는 K-Pop 콘서트(8.9.~10.) 등 다양한 부대행사가 마련되었다.

한편, 행안부·해수부·문체부·국토부는 1회 섬의 날을 맞아, 2019년을 섬 발전 원년으로 삼고 섬 발전 대책을 범정부적으로 추진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먼저, 섬 지역의 생활환경 개선과 주민의 소득증대 및 복지향상을 위해 도서종합개발계획*’을 지속 추진하고, 행안부·해수부·문체부·국토부 등 8개 부처가 합동으로 마련한 섬 발전 추진대책**‘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도서개발 촉진법에 따라 10년 단위로 수립하는 중장기 사업계획, 1988년부터 2017년까지 3차에 걸쳐 31천 여 억원을 투자한데 이어, 지난해 4차 계획을 수립하 행안부와 국토부에서 2027년까지 1,256개 사업, 15천억원투자할 계획

** 지속가능한 섬’(섬 가꾸기 사업, 드론택배, 원격 교육 등), ‘살고 싶은 섬’(소득사업 및 섬 간 협력 확대), ‘가고 싶은 섬’(여객선 준공영제 및 관광객 운임지원 확대, 홍보 확대 등 관광 활성화)

아울러, 섬 지역의 관광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난 6월 선정한2019년 휴가철 찾아가고 싶은 33* 적극 홍보할 계획이다.

* 국내 섬 여행자의 취향을 분석한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걷기 좋은, 풍경 좋은, 이야기, 신비의, 체험의섬 등 5가지 주제로 나누어 선정

또한, 섬을 찾는 관광객들이 시원한 바닷바람과 함께 썸 타는 자전거 여행을 즐길 수 있도록바다를 품은 섬 자전거길 23을 선정하여 책자로 발간하고자전거 행복나눔인터넷 누리집에 게시하였다.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올해는 제1회 섬의 날 행사가 개최되는 뜻깊은 해로서, 섬의 새로운 도약을 위한 원년으로 삼아 섬 발전대책을 범정부적으로 추진하겠다.”라며, “섬을 주민이 살고 싶고, 국민이 찾아가고 싶으며, 다음 세대와 미래를 위해 지속가능한 곳으로 만들어 나가기 위해 각 부처의 역량을 집중하겠다.라고 밝혔다.

 

 

 

문의안내

 OPEN 공공누리 

이 자료에 대하여 더욱 자세한 내용을 원하시면

문화체육관광부 관광개발과 서기관 엄성근(044-203-2892)에게

연락해 주시기 바랍니다.

 

회원 방문통계

통계보기

전체댓글(0) 별점평가 및 댓글달기 하시려면 로그인해주세요.

비방 · 욕설, 음란한 표현, 상업적인 광고, 동일한 내용 반복 게시, 특정인의 개인정보 유출 등의 내용은 게시자에게 통보하지 않고
삭제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