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출생의 가장 큰 원인은 ‘일자리’와 ‘교육비’
게시일
2019.07.03.
조회수
790
담당부서
뉴미디어소통과(044-203-3084)
담당자
김정선
붙임파일

 

보도자료제목

저출생의 가장 큰 원인은 ‘일자리’와 ‘교육비’

- 문체부, 저출생 고령화 거대자료(빅데이터) 분석 결과 -

 

 

 

  국민들은 저출생의 최대 원인으로 일자리교육비를 꼽았다. 출산 여성에 대한 직장 내 차별, 여성의 경력단절도 주요한 원인으로 지적했다. 고령화 시대에 가장 필요한 대책은 노인 일자리라고 언급했으며, ‘건강’, ‘돌봄문제 해결 등이 뒤를 이었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이하 문체부) 국민소통실은 20177월부터 20196월까지 누리소통망(SNS) 게시물 31만여 건을 바탕으로 저출생 고령화에 대한 거대자료(빅데이터)를 분석했다.

 

  ‘저출생의 원인과 관련한 거대자료(빅데이터) 연관어를 분석한 결과, 일자리’, ‘교육()’ 등 경제적 요인과 관련한 핵심어(키워드) 언급량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 ‘일자리연관어로는 맞벌이’, ‘월급’, ‘청년실업이 언급 순위 상위에 등장해 맞벌이가 불가피하지만 취업이 안 돼 출산을 꺼리는 상황을 나타냈다. 출산을 고민하고 있는 사람들이 가장 크게 고민하는 비용교육비였으며, ‘주거비가 그 뒤를 이었다.

 

시기별 저출생 연관어 분석 

[시기별 저출생 연관어 분석]

 

경제적, 사회적 요인에 대한 연관어 분석 

[경제적, 사회적 요인에 대한 연관어 분석]

 

  저출생의 원인과 관련해 직장(문제)’ 등 사회적 요인과 관련한 핵심어 언급량도 높았다. ‘직장과 관련한 연관어로 차별’, ‘경력단절등이 나타나 직장 내 차별’, ‘여성의 경력단절을 출산의 걸림돌로 인식하는 모습이었다.

 

고령화 시대에 가장 필요한 대책은 노인 일자리 대책

 

  ‘고령화 문제와 관련해서도 일자리와 관련한 연관 핵심어 언급이 가장 많았다. 주로 은퇴 이후 일자리가 사라지면서 소득이 없어 생활비, 의료비 등을 충당하기 어려운 상황에 대한 우려를 나타냈다.

 

 시기별 고령화 연관어 분석 

[시기별 고령화 연관어 분석]

 

  고령화 시대의 문제로 건강독거노인문제도 많이 거론됐다. 건강 문제와 관련해서는 의료비 지원을, 독거노인 문제와 관련해서는 돌봄 서비스의 확충 필요성을 강조했다. 다만, 고령화 문제 해결을 위한 정부의 서비스 확충과 관련 예산 투입에 문제를 제기하면서 예산핵심어가 연관어 상위에 올랐다.

 

  정부의 저출생 정책 분야와 관련해서는 돌봄 서비스 지원에 가장 관심이 높으며, 양육비용 지원, ·가정 양립, 출산·임신 의료비 지원에 대한 관심이 뒤를 이었다. 고령화 정책 분야에서는 일자리, 돌봄, 연금 순으로 주목했다.

 

 저출생·고령화 

 

  저출생 대책 중 돌봄 분야에서는 국공립 어린이집 확대 등 보육 공공성 강화 대책에 가장 주목했다. 양육비 부담완화 분야의 최대 관심사는 아동수당이었다. ·가정 양립 분야에서는 육아휴직 지원금 인상에, 출산·임신 의료비 지원 분야에서는 산모·신생아 건강관리 정책에 가장 관심이 높았다.

 

 1)양육환경 마련 2)출산·양육비 부담 최소화 3)양육환경 마련 4)출산·양육비 부담 최소화

 

  고령화 대책 중 노인 일자리 분야에서는 양질의 일자리 확대에 가장 주목했다. 건강 분야에서는 건강관리 서비스와 치매 관리 서비스가 최대 관심사였으며, 연금 분야에서는 기초연금에 가장 높은 관심을 보였다.

   1)노후소득 강화 2)건강한 노후 환경 3)노후소득 강화

 

  한편, 인구정책과 관련한 인식 분석 결과 정년 65세 연장가족 형태와 관련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년 연장 관련해서는 고령사회 진입에 따라 논의 필요성에 공감하는 흐름 속에 기업의 고임금 부담, 청년 세대와의 일자리 갈등을 우려의 요인으로 꼽았다.

 

 ‘인구정책’ 관련 주요 관심 핵심어

[‘인구정책관련 주요 관심 핵심어]

 

  ‘가족 형태와 관련해서는 ‘1인 가구에 대한 관심이 가장 높았으며 ‘2가구에 대한 관심도 상승 추세를 보였다. 1·2인 가구는 돌봄문제, 한부모·미혼모 가구는 양육문제, 다문화 가구는 차별문제를 고민거리로 꼽았다.

 

 가족 형태별 관심 추이 및 관련 이슈 

 

  문체부 국민소통실은 누리소통망 게시물을 통해 표현된 여론을 파악하고 그 흐름의 변화를 확인하기 위해 2013년부터 여론 거대자료를 분석해왔다. 국민소통실은 정부혁신의 일환으로 앞으로도 정책 관련 여론 거대자료를 꾸준히 분석해 국민 눈높이에 맞는 정책을 추진하고 소통할 계획이다.

 

 

 

문의안내

 OPEN 공공누리 

이 자료에 대하여 더욱 자세한 내용을 원하시면

문화체육관광부 뉴미디어소통과 김정선 사무관(044-203-3084)에게

연락해 주시기 바랍니다.

 

회원 방문통계

통계보기

전체댓글(0) 별점평가 및 댓글달기 하시려면 로그인해주세요.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