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만화·웹툰 작가의 창작 실태 파악 및 정책 제언 청취
게시일
2018. 3. 27.
조회수
3086
담당부서
대중문화산업과(044-203-2463)
담당자
정인영
붙임파일

 

보도자료제목

지역 만화·웹툰 작가의 창작 실태 파악 및 정책 제언 청취

- 대구, 부산, 광주, 대전에서 지역순회 간담회 개최 -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 이하 문체부)는 한국콘텐츠진흥원(원장 김영준, 이하 콘진원)과 함께 대구, 부산, 광주, 대전에서 만화·웹툰 작가 지역순회 간담회를 개최한다. 이번 간담회는 각종 정보와 관계망들(네트워크)이 수도권에 집중되어 있어 지역에 있는 만화·웹툰 작가들이 고립된 창작환경에 처해 있다는 문제 제기에 따라 마련됐다.

* ‘2016 만화창작인력실태조사(한국만화영상진흥원)’에 따르면 작가 지망생의 49.8%, 작가의 19.5%가 서울·경기·인천을 제외한 비수도권에 거주하고 있음.

 

 

< 일시/장소 >

 

만화·웹툰 작가 지역순회 간담회

회차

지역

일시

장소

1

대구

328() 오후 3

대구콘텐츠코리아랩(2센터)

2

부산

329() 오후 3

부산글로벌웹툰센터

3

광주

44() 오후 3

광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

4

대전

45() 오후 3

대전만화웹툰창작센터

 

 

  이번 간담회에서는 각종 정부지원 사업 정보*를 제공하고, 신화·범죄·수사 등 창작소재 발굴 강의, 공정계약 강연 등을 진행한다. 또한 그간 심각한 사회문제가 되어 온 불공정계약, 성폭력 등 인권탄압 현황을 정확하게 파악하기 위해 실태조사를 실시하고, 작가와 산업 관계자들이 교류할 수 있는 장도 마련한다. 문체부는 이번 간담회에서 논의되는 현장의 생생한 고민과 요구를 기반으로 하여 올해 중 만화산업 지원·육성 중장기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 한국콘텐츠진흥원, 한국만화영상진흥원, 한국예술인복지재단, 문화예술계 성폭력 특별상담신고센터(서울해바라기센터) 및 각 지방정부가 추진하는 지원사업 정보

 

 

지역 만화·툰 진흥을 위한 중앙정부와 지자체의 공동협력 다짐

 

  중앙정부와 지자체의 협력 의지를 다지기 위한 업무협약 체결도 진행된다. 업무협약에 따라 4개 지자체는 만화·웹툰 분야 인재 양성, 지역 내 표준계약서 보급, 지역 밀착형 작가 상담과 분쟁 중재에 힘을 쓴다. 문체부는 적정한 표준계약서의 개발, 인재 양성 기관 지정과 재정 지원, 전문가 지원 등을 수행한다. 부산시의 경우에는 작가단체인 부산경남만화가연대(대표 배민기)도 지역 만화·웹툰 산업의 발전을 위해 뜻을 모았다.

 

  문체부 조현래 콘텐츠정책국장은 오늘날 우리 만화·웹툰은, 작가들이 웹을 통해 마음껏 독자를 만날 수 있어 지역에 뿌리를 내리고 작업하기 좋은 콘텐츠가 되었다. 지역 만화·웹툰 작가들이 콘텐츠 산업을 이끄는 아이디어의 보고(寶庫)가 되고 국민 누구나 일상에서 문화를 누리는 생활문화 시대를 열어가는 데 기여할 수 있도록 중앙정부와 지자체가 힘을 합쳐 촘촘한 지원체계를 마련하겠다.”라고 밝혔다.

 

붙임 1. 만화·웹툰 지역순회 간담회 추진 계획

      2. 지역 만화·웹툰 진흥을 위한 업무협약

 

 

 

문의안내

 OPEN 공공누리 

이 자료에 대하여 더욱 자세한 내용을 원하시면 문화체육관광부

대중문화산업과 사무관 정인영(044-203-2463) 또는

한국콘텐츠진흥원 만화스토리팀 과장 김상현(061-900-6431)에게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회원 방문통계

통계보기

전체댓글(0) 별점 평가 및 댓글 달기를 하시려면 들어가기(로그인) 해 주세요.

  • 비방 · 욕설, 음란한 표현, 상업적인 광고, 동일한 내용 반복 게시, 특정인의 개인정보 유출 등의 내용은 게시자에게 통보하지 않고 삭제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 문화체육관광부의 정책 및 자료 등에 대한 문의는 각 담당 부서에 문의하시거나 국민신문고를 통하여 질의를 남겨주시기 바랍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