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궐 속 작은도서관 ‘집옥재(集玉齋)’ 개관
게시일
2016. 4. 26.
조회수
4522
담당부서
도서관정책기획단(044-203-2612)
담당자
정유진
붙임파일
보도자료제목

궁궐 속 작은도서관 집옥재(集玉齋) 개관

- 고종황제의 서재인 ‘경복궁 집옥재’를 작은도서관으로 조성

- 궁궐 활용을 위해 문체부, 문화재청, 한국학중앙연구원 등 협업, 독서와 휴식,
전시, 역사체험, 인문강좌, 공연 제공

- 4. 27. 문화가 있는 날, 개관식 및 토크콘서트 열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김종덕, 이하 문체부)는 문화재청(청장 나선화)과 함께 경복궁 내 집옥재(集玉齋, 고종황제의 서재)를 작은도서관으로 조성한다.

 

  문체부는 이번에 새롭게 개관하는 집옥재에 조선시대 역사, 인물, 문화 관련 도서와 원래 집옥재에 소장되었던 왕실자료의 영인본 등을 비치해 집옥재를 조선시대에 특화된 도서관으로 운영한다. 또한 경북궁을 찾는 내외국인들이 집옥재를 통해 역사 속의 공간을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내·외부 시설은 그대로 보존, 독서·문화·관광이 결합된 새로운 관광콘텐츠 개발 사례

 

  1891년에 건립된 집옥재는 그동안 고종황제의 서재와 외국사신 접견소로 사용되어 왔다. 문체부는 협길당(協吉堂)과 팔우정(八隅亭)에 연결되어 있는 집옥재의 역사성을 살리기 위해 문화재청과 협업하여 집옥재를 작은도서관으로, 팔우정을 북카페로 조성했다. 또한 문체부는 집옥재 내?외부 시설은 그대로 보존하면서 목재 서가와 열람대, 전시대를 제작하고 소장도서를 비치하여 작은도서관을 만들었다. 문화재청은 이번 개관과 관련하여 궁릉활용심의위원회 심의를 받고 작은도서관과 북카페의 운영을 담당한다. 고종황제 때 집옥재에 있던 서책(書冊)들을 소장하고 있는 한국학중앙연구원(장서각)은 집옥재에서 유물 전시와 상설 왕실문화 강좌 등을 운영할 계획이다. 이렇듯 관련 기관의 협업을 통해 탄생한 집옥재 작은도서관은 독서와 문화, 관광이 결합한 새로운 관광콘텐츠 개발 사례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집옥재, 팔우정

<집옥재 - 작은도서관>

<팔우정 - 북카페>

집옥재 - 작은도서관 

팔우정 - 북카페 

 

 

외국인을 위한 우리 문학 번역본도 비치, 북카페는 궁중다과 판매

 

  집옥재 작은도서관은 조선시대 관련 책 1,000여 권과 왕실자료의 영인본 350여 권뿐만 아니라 외국인을 위한 우리 문학책의 번역본(영어·중국어·일본어) 230여 권을 비치한다. 또한 팔우정(북카페)에서는 궁중다과와 외국에서 인기 있는 우리 문학책의 번역본을 판매하여 외국인들에게 경복궁의 아름다움과 함께 휴식 및 문화 체험을 제공한다.

 

4월 27일 문화가 있는 날, 집옥재 작은도서관 개관식과 토크콘서트 열려

 

  집옥재 작은도서관의 개관 행사는 ‘문화가 있는 날’인 4월 27일(수) 오후 3시, 경복궁 집옥재 앞마당에서 열린다. 이번 개관 행사에서는 테이프커팅 등 개관식과 ‘문화가 있는 날, 궁을 읽다’라는 주제로 토크콘서트가 진행된다. 문체부 김종덕 장관과 문화재청 나선화 청장, 도서관정보정책위원회 신숙원 위원장, 문화융성위원회 표재순 위원장, 한국학중앙연구원 이배용 원장 등 주요 인사와 자유학기제에 참여한 인근 중·고등학교 학생, 경복궁 관람객 등 200여 명이 이번 행사에 참여할 예정이다.

 

  이번 토크콘서트에서는 이배용 원장이 집옥재의 역사를 소개하고, 역사강사로 잘 알려진 설민석 씨가 특유의 입담으로 고종과 궁에 대한 이야기를 펼친다. 이어서 제2기 인문정신문화특별위원인 단국대 김원중 교수가 <격몽요결>의 내용과 함께 조선시대 책 읽기에 대한 교훈 등을 이야기한다. 토크콘서트는 궁과 어울리는 전통 춤 공연(전통무용, 부채춤)을 끝으로 막을 내린다.

 

  문체부는 참석자 전원에게 조선시대의 대학자 이이 선생이 후학교육을 위해 마련한 정신 수양서이자, 현대인에게도 생활지침이 되는 <격몽요결(김원중 옮김)>을 나눠줄 계획이다.

 

  문체부 박위진 문화기반정책관과 문화재청 김대현 문화재활용국장은 “집옥재 작은도서관이 국내외 관광객들이 꼭 한번은 들러야 할 관광명소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라면서 “이번 협업을 계기로 문화재의 외양만 구경하는 관광을 넘어서 역사 속의 공간을 직접 체험하는 관광으로 발전시키고, 이를 확산해 나갈 수 있도록 서원, 향교, 고택 등을 활용한 작은도서관 조성 방안을 적극 검토하겠다.”라고 밝혔다.

 

붙임 1. 집옥재 작은도서관 조성 개요

       2. 집옥재 ‘미니 장서각’ 전시 품목

       3. 집옥재 연중 인문강좌 계획

 

 

 

문의 안내

OPEN 공공누리 

이 자료에 대하여 더욱 자세한 내용을 원하시면 문화체육관광부

도서관정책기획단 정유진 사무관(☎ 044-203-2612) 또는 문화재청

궁능문화재과 이지은 사무관(042-481-4701)에게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