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점? 이젠 ‘마침표’로 불러요!
게시일
2014.10.27.
조회수
7618
담당부서
국어정책과(044-203-2538)
담당자
강미영
붙임파일
보도자료제목

온점? 이젠 마침표로 불러요!

- <문장 부호> 용법 현실화, 「한글 맞춤법」 일부개정안 고시 -



  1988년 「한글맞춤법」 규정의 부록으로 처음 선을 보였던 <문장 부호>가 26년 만에 새 옷을 입었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김종덕, 이하 문체부)는 2014년 10월 27일 <문장 부호> 용법을 보완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한글 맞춤법」 일부개정안을 고시했다. 시행은 2015년 1월 1일부터다.


  그동안 글쓰기 환경이 컴퓨터와 인터넷 중심으로 급격히 변화하면서, <문장 부호>를 현실화해야 한다는 의견이 각계에서 지속적으로 제기되어 왔다. 이에 문체부와 국립국어원은 2012년부터 본격적으로 개정 작업에 착수했고, 올해 8월 29일 국어심의회에서 개정안이 통과됨에 따라 이를 확정 고시하게 되었다.


  새 <문장 부호>는 이전 규정에 맞추어 쓰더라도 틀리지 않도록 하되, 현실적인 쓰임에 맞도록 허용 규정을 대폭 확대함으로써 개정으로 인한 혼란을 최소화하고 규범의 현실성을 높여 국민들이 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하였다. 이번 개정안에서는 가로쓰기를 기준으로 문장 부호의 용법을 정비하여, ‘온점’과 ‘반점’으로 부르던 부호 ‘.’과 ‘,’에 대하여 각각 ‘마침표’와 ‘쉼표’라고 하고 기존에 부르던 이름도 쓸 수 있게 하였다. 또한 ‘줄임표’를 다양한 형태로 쓸 수 있게 하는 등 사용자 편의와 활용성을 높이는 데 역점을 두었다.


  문체부와 국립국어원은 개정안 고시 이후 ‘묻고 답하기’ 및 ‘해설서’를 제작하여 국민들이 문장 부호를 편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며 교과용 도서, 각종 출판물과 문서 등에 새 <문장 부호>가 잘 적용될 수 있도록 관계 기관과 적극 협력해 나갈 예정이다.


  새 <문장 부호>의 주요 내용을 정리하면 다음과 같다.


새 <문장 부호>의 주요 내용

주요

변경 사항

이전 규정

설명

가로쓰기로 통합

세로쓰기용 부호

별도 규정

그동안 세로쓰기용 부호로 규정된 ‘고리점()’과 ‘모점()’은 개정안에서 제외, ‘낫표(「」, )’는 가로쓰기용 부호로 용법을 수정하여 유지.

문장 부호

명칭 정리

‘.’는 ‘온점’

‘,’는 ‘반점’

부호 ‘.’와 ‘,’를 각각 ‘마침표’와 ‘쉼표’라 하고 기존의 ‘온점’과 ‘반점’이라는 용어도 쓸 수 있도록 함.

‘< >, ≪ ≫’ 명칭 및 용법 불분명

부호 ‘< >, ≪ ≫’를 각각 ‘홑화살괄호, 겹화살괄호’로 명명하고 각각의 용법 규정.

부호

선택의

폭 확대

줄임표는

‘……’만

컴퓨터 입력을 고려하여 아래에 여섯 점(......)을 찍거나 세 점(…, ...)만 찍는 것도 가능하도록 함.

가운뎃점, 낫표, 화살표 사용 불편

- 가운뎃점 대신 마침표(.)나 쉼표(,)도 쓸 수 있는 경우 확대.

- 낫표(「」, 『 』)나 화살괄호(< >, ≪ ≫) 대신 따옴표(‘ ’, “ ”)도 쓸 수 있도록 함.

조항 수

증가

(66개→

94개)

조항 수 66개

소괄호 관련 조항은 3개에서 6개로, 줄임표 관련 조항은 2개에서 7개로 늘어나는 등 전체적으로 이전 규정에 비해 28개가 늘어남.

(조항 수): [붙임], [다만] 조항을 포함함.


붙임 : 1. <문장 부호> 질의응답 자료

          2. 부호별 주요 개정 내용

          3. <문장 부호> 개정 경과

          4. 「한글 맞춤법」 일부개정안 전문

          5. 「한글 맞춤법」 신구 대조표






문의안내

OPEN 공공누리

이 보도자료와 관련하여 더 자세한 내용 설명이나 취재를 원하시면

국어정책과 학예연구관 강미영(044-203-2538), 국립국어원 어문연구과 학예연구관 이대성(02-2669-9712)에게 연락해 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