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체육관광부 주요 정책사업에 대한 사진·글과 영상으로 블로그 등 누리소통망 콘텐츠를 제작하는 대학생기자단입니다.


2006년 정부 중앙부처 최초의 블로그 기자단으로 출범하여, 매년 문화체육관광부의 대표 블로그 <도란도란 문화놀이터>를 포함한 유튜브,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네이버 포스트, 트위터, 카카오TV 등을 통해 누리꾼에게 정책 관련 정보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총 1215건 [7/243 쪽]

  • 드로잉의 멋, <드로잉 소장품> 국립현대미술관 청주 특별수장고 전시

    드로잉의 멋, <드로잉 소장품> 국립현대미술관 청주 특별수장고 전시

    평소 드로잉(drawing, 소묘)을 볼 때, 그저 낙서 혹은 밑그림에 불과하다고 생각해왔다. 그러나 이번 전시를 통해 드로잉은 그 자체만의 매력이 있음을 몸소 느낄 수 있었다. 가볍게 그려내는 만큼 자유로우면서도 솔직한 드로잉만의 확장성을 보았던 것. 국립현대미술관 청주에서 한창인 <드로잉 소장품> 전시를 통해 드로잉만의 멋을 샅샅이 느껴보자.
    • 대학생기자 허나원
    • 2021. 1. 18.
    상세보기
  • 한복 무대 의상, 세계 시장을 향해 한복 웨이브(Hanbok Wave)

    한복 무대 의상, 세계 시장을 향해 한복 웨이브(Hanbok Wave)

    한복이 변화한다. 멋과 실용성을 모두 잡은 생활한복부터 화려함을 강조해 무대 의상으로 활용되는 한복까지. 기존 우리의 전통 한복은 점차 변화하고 있다. 특히나 방탄소년단(BTS), 블랙핑크 등 한류 가수들의 무대 의상으로 활용되는 한복 의상들은 세계의 우리 전통 한복의 멋을 알리는 데에 큰 몫을 하고 있다.
    • 대학생기자 강우현
    • 2021. 1. 15.
    상세보기
  • 2020 대중문화예술제작스태프대상 문체부 장관 표창: 조문수 무대의상 디자이너와의 인터뷰

    2020 대중문화예술제작스태프대상 문체부 장관 표창: 조문수 무대의상 디자이너와의 인터뷰

    '대중문화예술상'에서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표창을 받으셨던 정성화 배우와 인터뷰를 진행했던 만큼, '대중문화예술제작스태프대상'에서는 뮤지컬 <그날들>, <드라큘라> 등을 비롯한 약 90여 편의 작품의 무대 의상을 제작하여 작품의 완성도를 높이셨던 조문수 디자이너와 이야기를 나눠보았습니다. * 코로나19 예방 및 확산 방지를 위해 전화 인터뷰로 진행하였습니다. ​
    • 대학생기자 이예담
    • 2021. 1. 15.
    상세보기
  • 쉬운 우리말로 다 함께 누리는 슬기로운 체육생활

    쉬운 우리말로 다 함께 누리는 슬기로운 체육생활

    어! 저 선수 핸들링인데! 내일 피티 몇 시 예약이지? 우리가 평소에 체육활동을 하며 아무렇지도 않게 자주 쓰는 단어들에는 알게 모르게 참 많은 외국어들이 있습니다. ‘핸들링’, ‘피티’와 같은 단어들이 그 예인데요.이런 어려운 외국어를 쉬운 우리말로 순화시킨 말을 ‘다듬은 말’이라고 합니다. 과연 어디서 관리하는 것일까요? 보통 축구에서 손 또는 팔을 공에 대는 경우에 범하는 반칙을 일컫는이라 불리는 ‘핸들링(handling)’은 손대기, 손닿기, 손 반칙으로 순화하여 부를 수 있습니다.
    • 대학생기자 이유빈
    • 2021. 1. 13.
    상세보기
  • 시장에 가면, 삶이 있다 <특별기획전시 부평시장, 시대를 사고 팝니다>

    시장에 가면, 삶이 있다 <특별기획전시 부평시장, 시대를 사고 팝니다>

    라떼는 말이야(나 때는 말이야) 라는 말이 있다. 많은 이들이 이 말을 싫어하는 이유는, 지나간 영광을 자랑하거나 예전부터 그래왔다는 이유로 상대방의 고민을 짓밟는 데에 흔히 쓰이는 까닭일 거다.하지만, 환영받는 ‘라떼는’도 있다. 한순간의 유행이 아니라 하나의 문화로 자리매김한 ‘복고’가 그 예이다. 이제는 먼 옛날이 되어버린 때의 흔적들이 많은 사랑을 받는 이유는, 누군가에게는 그 시절로 돌아간 듯한 설렘을, 또 다른 이에게는 신선함을 전해주기 때문이다.여기, 부평시장 사람들의 ‘라떼는’을 소개하는 전시가 열리고 있다.
    • 대학생기자 장세희
    • 2021. 1. 13.
    상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