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예술계 성희롱·성폭력 특별조사단 운영 결과 발표
게시일
2018. 6. 19.
조회수
3944
담당부서
문화인문정신정책과(044-203-2522)
담당자
이용욱
붙임파일

 

보도자료제목

문화예술계 성희롱·성폭력 특별조사단 운영 결과 발표

- 문화예술계 종사자 여성응답자 57.7%, ‘성희롱·성폭력을 직접 경험한 적이 있다고 응답
- 성희롱·성폭력 전담기구 설치 및 관련 법령 정비 등 정책과제 제안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 이하 문체부)와 국가인권위원회(위원장 이성호, 이하 인권위)가 공동으로 구성·운영한 문화예술계 성희롱·성폭력 특별조사단(단장 조영선, 이하 특별조사단)’619() 오전 11, 국가인권위원회 11층 인권교육센터별관에서 특별조사단 운영 결과를 발표했다.

 

  특별조사단은 미투(Me too) 운동과 함께 문화예술 분야 전반에 걸친 성희롱·성폭력 사례들이 누리소통망(SNS), 언론 등을 통해 지속적으로 제기됨에 따라, 폭로된 성희롱·성폭력 사건을 조사하기 위해 문체부와 인권위가 협력해 지난 312()부터 100일간 한시적으로 운영한 조직이다.

 

  특별조사단은 문화예술계 성희롱·성폭력 특별신고·상담센터를 통해 접수된 175건의 피해사례 중에서 피해자들이 조사를 요청해 특별조사단으로 인계된 30건과 특별조사단으로 직접 접수된 6건 등 총 36건을 조사했다. 아울러 40여 개의 문화예술 기관 및 단체와의 간담회, 전문가 간담회, 토론회 등을 개최하는 한편, 24개의 기관 및 단체의 문화예술인·대학생 64,911명에 대한 설문조사를 진행해 응답자 4,380명의 설문을 분석하는 등의 과정을 거쳐 제도 개선 방안을 도출했다.

 

  특별조사단에 접수된 신고사건 총 36건 중, 5건은 인권위의 진정사건으로 접수해 구제조치 권고 2, 조정 1, 조사 중 해결 1건으로 조사를 종결했다. 현재 1건이 조사 중이며, 그 외 31건은 수사 등 필요한 조치를 취하도록 연계(11)하거나, 시효가 완성된 사건(9), 피해자가 조사를 원하지 않거나 피해자를 특정할 수 없는 사건(11)에 해당돼 피해자 인터뷰와 기초조사를 통해 종결했다.

 

  주요 신고사건으로 대 교수에 의한 학생 성추행 건에 대해서는 가해자에 대한 수사를 의뢰하고, 대에 가해자에 대한 징계와 성희롱 예방교육 등을 권고했다. ‘영화배급사 이사의 직원 성추행 건에 대해서는 가해자에게 손해배상과 특별인권교육을 청구하고, 사업주에게는 재발방지 대책 마련을 권고했다. ‘예술계 대학 교내 성희롱·성폭행 건에 대해서는 재발방지 대책이 미흡하고 관련 제도에 대한 전반적인 점검이 필요하다고 판단되어 감독기관에 감사를 의뢰했다.

 

  설문조사 주요 분석 결과에 따르면, 단체 및 협회 등의 문화예술계 종사자 응답자 3,718명의 고용형태는 프리랜서가 70.6%(2,624)였으며, 여성응답자 2,478명 중 1,429(57.7%)성희롱·성폭력을 직접 경험한 적이 있다고 응답해 과반수의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

 

  ▲ 문화예술계 내에서 성희롱·성폭력이 발생하는 이유에 대해서는 성희롱·성폭력을 가볍게 여기는 문화예술계 특유의 분위기’(64.7%), ‘성희롱·성폭력에 대한 인식 부족’(54.9%), ‘문화예술계 성희롱·성폭력 피해자의 권익을 대변할 공적 조직 미비’(44.5%) 등에서 높은 비율을 보였다. 성희롱·성폭력 근절을 위해 필요한 조치로는 프리랜서 등으로 활동하는 문화예술인을 보호할 수 있는 법률 정비’(68.2%), ‘성희롱·성폭력 행위자에 대한 공공기관 등 채용 제한’(60.4%) 국가보조금 지원 제한’(56.2%), ‘문화예술계 성희롱·성폭력 전담기구 설치 필요’(51.9%) 순으로 나타났다.

 

  이에 특별조사단은 설문조사, 토론회, 신고사건 등의 결과를 종합해 문화예술계 성희롱·성폭력 근절을 위한 정책 과제문화예술계 성희롱·성폭력 전담기구 설치’, 사각지대 해소를 위한 예술가의 지위 및 권리보호에 관한 법률 제정’, 성희롱 성폭력 행위자에 대한 공적지원 배제를 위한 법령 등 정비’, 성희롱 등의 예방조치가 포함된 표준계약서 마련 및 보조금 지원 시 의무화4가지 과제를 제시했다.

 

  ‘문화예술계 대학 내 성희롱 성폭력 근절을 위한 제도 개선 방안으로는 성희롱 성폭력 고충처리시스템 정비 및 피해자 보호시스템 강화’, ‘성희롱·성폭력 예방지침 및 매뉴얼 마련·보급’, ‘성희롱·성폭력 예방교육 실시 및 현장점검 강화가 필요하다고 보았다.

 

  한편 문체부는 특별조사단이 발표한 문화예술 분야 정책과제와 개선 사항을 검토하여 성희롱·성폭력 예방대책에 반영,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문화예술계 성희롱·성폭력 특별신고·상담센터의 운영이 종료(6. 19.)됨에 따라 분야별 신고상담창구를 운영할 방침이다.

 

  인권위는 대학 내 성희롱·성폭력을 근절하기 위해 관계 기관인 교육부(장관 김상곤)와 여성가족부(장관 정현백) 등과 관련 정책을 모니터링하고, 향후 정책 권고와 의견 표명을 검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별첨 1. 문화예술계 성희롱·성폭력 특별조사단 활동 결과 1.

        2. 문화예술계 성희롱·성폭력 특별신고상담센터 운영결과 1.

 

 

 

문의 안내

OPEN 공공누리 

이 자료에 대하여 더욱 자세한 내용을 원하시면 문체육관광부

문화인문정신정책과 사무관 이정희(02-766-7396) 또는 국가인권위원회

차별조사과 조사관 조정희(02-766-7160)에게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회원 방문통계

통계보기

전체댓글(0) 별점 평가 및 댓글 달기를 하시려면 들어가기(로그인) 해 주세요.

  • 비방 · 욕설, 음란한 표현, 상업적인 광고, 동일한 내용 반복 게시, 특정인의 개인정보 유출 등의 내용은 게시자에게 통보하지 않고 삭제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 문화체육관광부의 정책 및 자료 등에 대한 문의는 각 담당 부서에 문의하시거나 국민신문고를 통하여 질의를 남겨주시기 바랍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