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글의 세계화에 기여한 인사, 한글 발전 유공자로 포상
게시일
2012.10.04.
조회수
2272
담당부서
국어정책과(02-3704-9434)
담당자
한종대
붙임파일
보도자료제목

한글의 세계화에 기여한 인사, 한글 발전 유공자로 포상

훈민정음 해례본을 세계 최초로 러시아어로 번역한 콘체비치 레프 라파일로비치,

‘한글 1000만 명 운동’ 제창한 가네와카 도시유키 등 10명 수상




 

한글의 보급과 발전을 위해 평생을 헌신한 이들이 오는 566돌 10월 9일 한글날 경축식(세종문화회관)에서 ‘한글 발전 유공자’로 훈 ·포장과 표창을 받는다.


이번 566돌 한글날에 한글 발전 유공자로 표창을 받는 사람은 은관문화훈장 1명, 보관문화훈장 1명, 문화포장 3명, 대통령 표창 2명, 국무총리 표창 3명으로 총 10명이다.


 은관문화훈장을 받는 콘체비치 레프 라파일로비치(KONTSEVICH Lev Rafailovich, 82세) 러시아 과학아카데미 동방학연구소 수석 연구원은 훈민정음 해례본을  세계 최초로 러시아어로 번역을 하였으며 60여 년간 한글 연구와 한국어 보급에 기여한 업적을 높게 평가받았다.


가네와카 도시유키(兼若 逸之, 67세) 도쿄여자대학교 교수도 보관문화훈장 수훈자로 선정되었다. 가네와카 도시유키 교수는 ‘한글 1000만 명 운동’을 제창하면서 NHK 방송에서 ‘한글강좌’의 강사를 오랫동안 해 왔으며, 한글을 쉽게 외우기 위한 ‘아야어 체조’ 고안, 한글의 모든 자음과 모음이 들어 있는 노래 ‘같이 걸어요’의 작사 ·작곡 및 한국어 교수법 개발 등을 통해 일본 내에서 한글을 널리 알린 공로가 인정되었다.


 또한 강은국(姜銀國, 63세) 중국 푸단 대학교 교수, 유영미(劉永美, 56세) 미국 럿거스 대학교 교수, 엄 안토니나(Em Antonina, 61세) 우즈베키스탄 국립 사마르칸트 외국어 대학교 교수는 한국어 세계화 및 한글 교육 ·연구의 공로로 문화포장 수상자로 선정되었다.


그 밖에도 괵셀 튀르케쥐(S. Göksel Türközü, 40세) 터키 에르지예스 대학교 교수, 송향근(宋享根, 55세) 한국어세계화재단 이사장이 대통령 표창 수상자로 선정되었으며, 김한정(金漢貞, 66세) 프랑스 국립 미셸 드 몽테뉴 보르도 3대학교 교수, 강성곤(姜聖坤, 50세) 한국방송 아나운서, 김응수(金應洙, 67세) 케냐 나이로비 세종학당장이 한국어 확산의 공로로 국무총리 표창을 받는다.


또한 수상자들은 10월 8일부터 10월 11일까지 3박 4일간 한국에 체류하면서 한글주간 전시 행사를 관람하고 전주 한옥 마을과 청주 직지 박물관 등을 둘러보며 한국의 아름다운 문화유산을 체험할 예정이다.


붙임 : 2012년 한글발전유공자 명단 1부


책 읽는 소리, 대한민국을 흔들다! 하루 20분씩, 일 년에 12권 읽기!’

문의안내

OPEN 공공누리

이 보도자료와 관련하여 보다 자세한 내용이나 취재를 원하시면

문화체육관광부 국어정책과 한종대 사무관(☎ 02-3704-9434)에게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