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2055건 [407/411 쪽]

  • 「게임산업진흥에 관한 법률」시행

    「게임산업진흥에 관한 법률」시행 2007. 5. 9.

    「게임산업진흥에 관한 법률」시행령이 시행된다. 시행령에는 ▲사행성 게임물의 범위 ▲온라인게임의 게임머니 및 아이템의 환전관련 영업 금지 대상 ▲시험용 게임물제도의 기준 및 절차 ▲청소년게임제공업소의 전체이용가 게임물에서 제공할 수 있는 경품의 종류 및 지급한도액을 규정했다.
    상세보기
  • 봄 따라 굴리는 페달, 자전거는 강바람을 싣고

    봄 따라 굴리는 페달, 자전거는 강바람을 싣고 2007. 5. 7.

    일요일 이른 아침. 평일 내내 야근이다 업무다 잔뜩 시달린 대한민국의 엄마 아빠는 “딱 한 시간만 더 늦잠 자기” 의 유혹을 떨치기가 힘들다. 그러나 최근의 봄 날씨는 이불 속에만 머물러 있기에는 억울할 만큼 그 절정에 달해있다. 봄의 생동하는 에너지를 한껏 흡수한 아이들도 집에만 있기에는 몸이 간질간질할 즈음이다.
    상세보기
  • 광대의 삶이 좋아 오늘도 꿈을 꾸네

    광대의 삶이 좋아 오늘도 꿈을 꾸네 2007. 5. 3.

    4월의 마지막 날. 한참 업무 마무리 정리와 인수인계로 바쁜 김명곤 문화관광부 장관을 만났다. 지난 19일 문화관광부 장관을 포함한 개각발표로 장관직에서 물러나 다시 ‘예술인 김명곤’으로 돌아갈 채비를 하고 있는 그였다. 무엇이든 ‘끝’이라는 것은 아쉬움이 남기 마련. 그럼에도 ‘세기에 남는 불후의 명작’을 만드는 것이 인생의 꿈이라는 그의 포부는 아쉬움 대신 또 다른 ‘기대’를 품게 했다.
    상세보기
  • 한국의 소리를 타고 날아오르는 천년의 사랑.

    한국의 소리를 타고 날아오르는 천년의 사랑. 2007. 5. 1.

    임권택 감독의 득음 100번째 영화 천년학. 그 속에는 우리의 한국적인 미(美) 와 정서가 숨어있기에 더욱 살갑게 다가옵니다. 한국의 소리를 타고 우리 함께 ‘천년학’ 장면 속으로 가 보실까요? 영화는 선학동을 찾아가며 부르는‘광대가’로 시작이 됩니다. 광대라고 하는 것은 제일은 인물치레 둘째는 사설치레…그 직차 득음이요 그 직차 너름새라-<단가 광대가> 이때 부르는 ‘유봉’의 소리는 소리꾼이 갖추어야 할 기본적인 요건들을 풀어놓고 있습니다. 이는 평생을 광대로 산 ‘유봉’의 삶과 앞으로 광대로 살아야 하는 ‘동호’와 ‘송화’의 길을 조심스레 말해주고 있지요. 여기서 우리가 살펴볼 수 있는 한국적인 정서는 ‘길’입니다. 영화 속 ‘길’이라는 것은 중요한 의미를 가지고 반복적으로 나타나고 있는데요. 여기서 길은 ‘시간의 길’을 의미하지 않나 생각해 봅니다. 시간의 길 안에서 모든 희.노.애.락.을 표현하고 그 안에 어떤 삶의 비율을 형성하죠. 특히 이야기와 노래. 한을 형상화한 것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상세보기
  • [대학생 인터뷰 1] 강봉석 예술국장

    [대학생 인터뷰 1] 강봉석 예술국장 2007. 4. 20.

    가지런히 피어오른 꽃봉오리가 새로이 태양을 맞는다. 날마다 떠오르는 태양은 사계절이 무색하지만 해마다 기다리며 피는 꽃은 때마다 새롭다. 태양을 먹고사는 꽃, 그 꽃이 저를 닮은 태양을 처음 맞는다. 자상하면서도 강열함은 아직도 우리를 따뜻하게 감싼다.
    상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