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는 실감콘텐츠 사업을 체계적으로 관리해 콘텐츠산업 경쟁력 강화의 계기로 삼겠습니다
게시일
2019.12.13.
조회수
1021
담당부서
문화산업정책과(044-203-2422)
담당자
신지원
붙임파일


보도자료제목

문체부는 실감콘텐츠 사업을 체계적으로 관리해

콘텐츠산업 경쟁력 강화의 계기로 삼겠습니다

 

 

 

 

 

  20191213() 자 국민일보는 8면에서 <정부 육성 VR·AR 산업 돈 먹는 하마전락 우려> 제하로, ’20년 가상현실·증강현실 산업 육성 사업은 지속적으로 관리하지 않으면 애물단지로 전락할 우려가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등 실감콘텐츠 시장은 5세대 이동통신(5G) 도래와 함께 성장 가능성이 큰 분야로, 여러 국가에서도 실감콘텐츠 산업 지원*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한국 실감콘텐츠 시장은 초기 수준**으로, 콘텐츠 기업의 국제적 경쟁력 강화를 위해 정부의 선제적 투자가 필요한 상황입니다. 이에 문체부는 국민 체감도가 큰 문화유산·문화시설의 실감콘텐츠화, 가상현실 스포츠실 초등학교 보급 등을 추진할 계획입니다.

* 세계 시장 연평균 52.7% 증가 예상[’17326천억 원’23411조 원], 미국[’18년 국가 차원 실감콘텐츠 연구개발(R&D) 추진], 중국[’16년 가상현실(VR)산업발전 로드맵], 일본(’17년 가상현실·증강현실(VR·AR) 범정부 전략]

** ’17년 세계시장 중 국내생산액(123백억 원) 비중은 3.9%에 불과한 수준

 

  문체부는 사업성과를 극대화할 수 있도록 관련 사업계획을 면밀하게 수립하고 시설과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관리해나갈 것임을 알려드립니다. 또한 가상현실 등의 첨단기술과 문화유산 등의 다양한 문화자원을 융·복합해 콘텐츠산업의 새로운 가능성을 마련하고 산업 경쟁력을 강화하는 계기로 삼겠습니다.

 

 

 

 


문의안내

 로고

이 자료에 대하여 더욱 자세한 내용을 원하시면

문화체육관광부 문화산업정책과 서기관 신지원(044-203-2422)에게

연락해 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