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문화의 지역 거점이 되다! <부산 영상문화도시 조성사업의 중심 ‘영화의전당’>
게시일
2019.01.25.
조회수
2507
담당부서
디지털소통팀(044-203-2050)
담당자
이성은

영상문화의 지역 거점이 되다!

<부산 영상문화도시 조성사업의 중심 ‘영화의전당’>


우리나라 문화의 요충지들마다 떠오르는 특정한 주제가 있을 것이다. 부산국제영화제로 많이 알려진 부산하면 영상문화를 떠올릴 것이다. 경주역사, 전주는 한옥마을, 공주와 부여는 백제의 역사, 광주는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식으로 말이다. 이렇게 각 지역마다 대표적인 주제를 가지고 특성화된 다양한 문화와 관광상품을 가지고 있다. 이 여섯 곳의 공통점은 바로 지역거점문화도시사업으로 육성된 도시라는 것이다. 이 지역들이 다리가 되어 우리나라의 문화 육성을 위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하고 있다.



지역거점문화도시사업으로 건립된 영화의전당 

[▲ 지역거점문화도시사업으로 건립된 영화의전당 ⓒ정혜수]


문화체육관광부의 지역거점문화도시조성사업은 각 지역이 가진 장점을 더욱 특화시켜 강점으로 만드는 사업이다. 2004년 처음 광주를 시작으로 부산, 경주, 전주, 공주/부여 백제 역사 도시 조성사업이 시작되었다. 그중 부산은 2011년 사업이 완료되었으며 다른 도시들은 순차적으로 진행돼 2035년까지 사업이 완료될 예정이다. 사업은 국비를 투자하여 각 지역의 대표 건축물을 만들고 지역 문화 기반을 형성하기 위하여 프로그램을 만드는 등의 진행된다. (광주아시아문화중심도시 조성사업 : 2004~2023, 부산 영상문화도시 : 2004~2011, 경주역사문화도시:2006~2035, 전주 전통문화도시 : 2007~2026, 공주/부여 백제역사문화도시 : 2009~2030)



영화의전당 전경 

[▲영화의전당 전경ⓒ정혜수]

 

영상문화의 축! 부산 영화의전당


기자는 다섯 지역 중에서 유일하게 완료된 사업인 부산 영상문화도시 조성사업의 성과를 체험하기 위하여 부산에 다녀왔다. 부산 영상문화도시 조성사업은 총 사업비가 1,600억원에 달하고 기간은 4년이 걸렸다. 6대 실행전략과 4대 핵심사업, 그리고 이를 위한 44개의 실행과제들을 세부적으로 나누어 처음부터 촘촘하고 체계적으로 사업이 진행되었다. 이 덕분에 오늘날 우리는 부산하면 ‘부산국제영화제!’와 같은 수식어를 떠올릴 수 있게 된 것이다.



영화의전당 ‘더블콘’. 입구 부산국제영화제의 레드카펫 포토존이 된다. 

[▲영화의전당 ‘더블콘’. 입구 부산국제영화제의 레드카펫 포토존이 된다.ⓒ정혜수]


영화의전당 곳곳에는 부산국제영화제의 흔적을 찾을 수 있다.

[▲영화의전당 곳곳에는 부산국제영화제의 흔적을 찾을 수 있다.ⓒ정혜수]


부산 영상문화도시 조성사업의 4대 핵심과제 중 하나는 부산영상센터건립으로, 영화의전당은 그렇게 생겨났다. 공모를 통해 ‘두레라움’이라는 별칭을 얻은 영화의전당은 두 개의 이름으로 불리며 영화의 중심지로서의 역할을 수행해나가고 있다.


영화의전당에서는 영화, 공연, 전시 등을 광범위하게 어우르는 문화를 선사한다. 비프힐, 시네마운틴, 더블콘 건물들은 시민들을 위한 편의시설과 다양한 규모의 극장을 보유하고 있다.



시민들이 영화를 즐길 수 있는 시네마운틴 입구 측면. 영화 포스터가 게시되어있다. 

[▲ 시민들이 영화를 즐길 수 있는 시네마운틴 입구 측면. 영화 포스터가 게시되어있다. ⓒ정혜수]


시네마운틴의 내부 입구

[▲시네마운틴의 내부 입구 ⓒ정혜수]


4,000석의 객석을 보유하고 있는 야외극장은 시민들을 위한 넓은 공원이자 또 하나의 색다른 극장이  된다. 이처럼 영화의전당은 문화콘텐츠 콤플렉스라는 사업 과제를 달성했다고 보기 충분한 결과물이라고 할 수 있다.


야외극장
 

[▲야외극장 ⓒ정혜수]


부산국제영화제와 같은 큰 행사가 아니더라도 시민들은 양질의 문화를 즐길 수 있다. 1월 11일부터는 시네마운틴의 하늘연극장에서 뮤지컬 <1976 할란카운티> 가 27일까지 진행 중이다. 전시는 비프힐 다목적홀에서  <브릭라이브 겨울왕국>이 2월 10일까지 열린다.



‘브릭라이브 겨울왕국’ 전시 

[▲‘브릭라이브 겨울왕국’ 전시 ⓒ정혜수]


영화의전당에서는 국민들에게 영상문화의 기본을 제공하는 요충지 역할을 직접적으로 하고 있다. 영화전문자료실, 영화의 전당 필름아카이브에서 시민들은 영화에 관한 정보들을 손쉽게 만나볼 수 있다. 총 28,000여종의 문헌/영상 자료를 소장하고 있는 영화전문자료실은 누구에게나 무료로 개방돼 영상자료를 손쉽게 열람 가능하다. 필름아카이브는 영화의전당 상영조건을 준수하는 단체에게 필름을 대여한다. 극장에서는 쉽게 만날 수 없어 지나치지 쉬운 독립영화들, 영화의 세월을 담은 작품들을 고스란히 간직하고 있다가 대여방식으로 시민들에게 돌려주는 것이다.



영화전문자료실 입구 

[▲영화전문자료실 입구 ⓒ정혜수]


영화전문자료실 내부

[▲영화전문자료실 내부 ⓒ정혜수]


*영화전문 자료실 이용안내

-이용대상 : 누구나 (단 만 15세 미만은 보호자 동반)

-이용시간 : 오전 9시~오후 6시

단, 매달 마지막 수요일(문화가 있는 날) : 오전 9시~오후 8시

-휴 관 일 : 매주 월요일, 1월 1일, 설 연휴, 추석 연휴, 그 외 영화의전당 대표가 필요하다고 인정하는 날

-이용료 : 무료

- 문헌자료 복사는 유료 (1장당 50원), 복사는 저작권법과 관련해 자료의 1/5까지 가능

- 자료실의 모든 자료는 외부 대출 불가

이용방법 : 신분증 제출 ▶ 개인소지품 사물함 보관 ▶ 안내에 따라 자료실 이용


지역거점문화도시들이 튼튼한 우리나라 문화의 기틀이 되길!


기자는 영화의전당을 직접 방문하여 직접 그 성과를 느껴볼 수 있었다. 이곳은 고유의 색을 가지고 성장하고 있고 시민들의 참여로 그 색이 은은하게 퍼지고 있다. 앞서 소개한 나머지 네 곳은 아직 사업이 완료되지 않았다. 가장 늦게 완료되는 경주 역사문화도시가 2035년 완성될 때에는 다섯 곳의 지역거점문화도시들이 가지게 될 문화적 파급력이 더 힘있어지기를 기대한다.


문화체육관광부 대학생기자단 울림 13기 정혜수기자 wjdgptn1004@naver.com 경상대학교 법학과


공공누리 3유형(출처표시-변경금지)

문화체육관광부 "영상문화의 지역 거점이 되다! <부산 영상문화도시 조성사업의 중심 ‘영화의전당’>" 저작물은 "공공누리 3유형(출처표시-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 방문통계

통계보기

전체댓글(0) 별점 평가 및 댓글 달기를 하시려면 들어가기(로그인) 해 주세요.

  • 비방 · 욕설, 음란한 표현, 상업적인 광고, 동일한 내용 반복 게시, 특정인의 개인정보 유출 등의 내용은 게시자에게 통보하지 않고 삭제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 문화체육관광부의 정책 및 자료 등에 대한 문의는 각 담당 부서에 문의하시거나 국민신문고를 통하여 질의를 남겨주시기 바랍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