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산업법 시행령」 개정안 9월 3일 시행
게시일
2019.08.30.
조회수
943
담당부서
게임콘텐츠산업과(044-203-2442)
담당자
김누리
붙임파일

 

보도자료제목

「게임산업법 시행령」 개정안 9월 3일 시행

- 비영리 단순공개 목적으로 창작한 게임물 등급분류 면제 등 -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이하 문체부)는 개인·동호회 등이 비영리 단순 공개를 목적으로 창작한 게임물에 대한 등급분류를 면제하는 내용 등을 포함한 「게임산업 진흥에 관한 법률 시행령」 개정안(이하 시행령 개정안)827() 36회 국무회의를 통과해 93()부터 시행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청소년 등의 게임창작 의욕 고취효과 기대


  「게임산업 진흥에 관한 법률」 21조 제1항에 따르면, 게임물을 제작 또는 배급하기 전에 그 게임물의 내용에 관하여 등급분류를 받아야 한다. 그러나 개인·동호회 등이 비영리 단순공개 목적으로 게임물을 창작하여 누리집에서 공유하는 사례가 증가함에 따라, 이러한 게임물에 대해서도 등급분류를 받도록 하는 것은 지나치므로 완화해야 한다는 의견이 게임현장에서 제기되었다.


  문체부는 이러한 의견을 반영해 등급분류 면제 대상에 개인·동호회 등이 비영리 단순공개 목적으로 창작한 게임물도 포함했다. 다만, 청소년이용불가 등급의 기준에 해당하는 내용을 포함하는 게임물은 제외함으로써 게임창작 활성화와 청소년 게임이용자 보호를 균형적으로 도모했다.


  이번 규제 완화를 통해 개인·동호회 등의 게임 창작 의욕이 고취될 것으로 기대된다.


인터넷컴퓨터게임시설제공업의 시설기준 완화


  또한 시행령 개정안에 따라 인터넷컴퓨터게임시설제공업의 시설기준 중 칸막이 재질 기준이 완화된다. 머리에 쓰는 영상표시기기(Head Mounted Display) 등을 이용하는 게임물로서 몸동작을 수반할 수 있는 게임물을 설치·운영하는 때에는 게임물을 이용하는 사람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내부가 보이는 투명유리창 등을 설치할 수 있도록 규정되어 있었다. 이 조문을 내부가 잘 보이는 재질의 창 등으로 개정함으로써 아크릴과 같이 유리가 아니지만 내부가 잘 보이는 재질의 창도 허용했다.


  시행령 개정을 통해 게임이용자의 안전 확보라는 목적은 달성하면서도 인터넷컴퓨터게임시설제공업자의 부담은 완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붙임 「게임산업 진흥에 관한 법률 시행령」 개정안 조문

 

 

 

문의안내

OPEN 공공누리 

이 자료에 대하여 더욱 자세한 내용을 원하시면 문화체육관광부

게임콘텐츠산업과 서기관 김누리(044-203-2442) 또는

사무관 조용대(044-203-2446)에게

연락해 주시기 바랍니다.

 

회원 방문통계

통계보기

전체댓글(0) 별점평가 및 댓글달기 하시려면 로그인해주세요.

비방 · 욕설, 음란한 표현, 상업적인 광고, 동일한 내용 반복 게시, 특정인의 개인정보 유출 등의 내용은 게시자에게 통보하지 않고
삭제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