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대와 차이를 넘어 인생을 나눌 친구를 찾습니다
게시일
2019.02.26.
조회수
1940
담당부서
문화인문정신정책과(044-203-2517)
담당자
김효진
본문파일
붙임파일

 

보도자료제목

세대와 차이를 넘어 인생을 나눌 친구를 찾습니다

- ‘2019 인생나눔교실’ 멘토봉사단 200명 모집 -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 이하 문체부)는 한국문화예술위원회(위원장 박종관, 이하 위원회)와 함께 326()까지(지역별 일정 상이) 2019년도 인생나눔교실에 함께할 멘토봉사단을 공개 모집한다.

 

  올해 5년 차에 접어든 인생나눔교실은 선배 세대(멘토)와 새내기 세대(멘티)가 서로의 인생 경험과 지혜를 나누며 인문 가치를 공유하는 인문 멘토링사업이다. 매년 인문적 소양을 갖춘 은퇴 인력과 인문·문화 분야 전문가 중에서 희망자를 대상으로 봉사단을 선발해 군인, 아동·청소년과 함께 연간 총 3천 회가량의 멘토링을 진행했다. 이 과정에서 참여자들은 인생의 지혜와 가치를 나누며 다른 세대를 이해하고 공감하는 소통의 기회를 얻을 수 있었다.

 

50세 이상 은퇴 세대 200명 선발, 병영과 학교 등에서 멘토로 활동

 

  문체부는 총 5개 권역(수도권, 강원권, 충청권, 영남권, 호남권)에서 활동할 멘토봉사단’ 200명을 선발할 예정이다. 은퇴했거나 은퇴를 앞두고 제2의 삶을 모색하는 은퇴 세대(50세 이상) 중 인문·문화예술 분야의 소양과 지식이 풍부하고, 자신이 가진 삶의 지혜와 경험을 나누고자 하는 열정과 봉사 정신이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지원할 수 있다. ‘멘토봉사단 각 권역의 주관단체*가 직접 선발하며 서류 심사와 심층면접 심사 등을 거쳐 3~4월 중에 최종 선발한다. 각 주관단체는 집단 토론, 멘토링 시연 평가 등 새로운 선발 방식을 도입하여 다양한 특색을 가진 멘토봉사단을 구성할 계획이다.

* (수도권) 서경대 산학협력단, (강원권) 강원문화재단, (충청권) 충북문화재단,

   (영남권) 대구문화재단, (호남권) 전라북도문화관광재단

 

  최종 선발된 멘토봉사단은 일정 기간의 교육과정을 거친 후 연말까지 군부대, 자유학년제 시행 중학교, 지역아동센터 등에서 최대 15회까지 멘토링을 진행한다. 올해는 기존 170여 개 참여 기관 외에 대안학교, 마을회관, 청년활동단체, 장애인 시설 등, 새로운 50여 개의 기관이 참여하게 되어 다양한 형태의 인문 멘토링이 진행될 것으로 기대된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올해는 현장수요 중심의 생활 밀착형 멘토링 사업으로 진행된다.”라며, “서로의 인생 경험을 나누고 소통하고 싶은 지역의 은퇴 세대들이 적극적으로 참여해 주기를 바란다.”라고 밝혔다.

 

  권역별 멘토봉사단 모집 일정과 방법 등의 자세한 정보는 문체부(www.mcst.go.kr), 위원회(www.arko.or.kr), 각 권역 주관단체*의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 (수도권) 서경대 산학협력단(서경예술교육센터): aec.skuniv.ac.kr

  (강원권) 강원문화재단: www.gwcf.or.kr

  (충청권) 충북문화재단: www.cbfc.or.kr

  (영남권) 대구문화재단: www.dgfc.or.kr

  (호남권) 전라북도문화관광재단: www.jbct.or.kr

 

 

붙임 1. 2019 인생나눔교실 멘토봉사단 지역별 모집 개요

       2. 2018 인생나눔교실 활동사진

 

 

 

문의안내

 OPEN 공공누리 

이 자료에 대하여 더욱 자세한 내용을 원하시면

문화체육관광부 문화인문정신정책과 김효진 주무관(044-203-2517),

한국문화예술위원회 협력개발부 김상희 과장(02-739-3942)에게

연락해 주시기 바랍니다.

 

회원 방문통계

통계보기

전체댓글(0) 별점 평가 및 댓글 달기를 하시려면 들어가기(로그인) 해 주세요.

  • 비방 · 욕설, 음란한 표현, 상업적인 광고, 동일한 내용 반복 게시, 특정인의 개인정보 유출 등의 내용은 게시자에게 통보하지 않고 삭제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 문화체육관광부의 정책 및 자료 등에 대한 문의는 각 담당 부서에 문의하시거나 국민신문고를 통하여 질의를 남겨주시기 바랍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