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전국 9개 비엔날레, 총 164만 명 관람
게시일
2018.12.20.
조회수
1121
담당부서
시각예술디자인과(044-203-2756)
담당자
김지은
붙임파일


보도자료제목

2018년 전국 9개 비엔날레, 164만 명 관람

- 2018년 비엔날레 결산 및 평가, 부산·광주·대구 비엔날레 우수 등급 -

 

 

 

 

  비엔날레의 해였던 2018년 총 164만 명이 비엔날레를 관람했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 이하 문체부)()예술경영지원센터(이하 예경, 대표 김도일)와 함께 진행한 2018년 비엔날레 평가 결과, 부산·광주·대구 비엔날레가 우수 등급을 받았다.

 

  비엔날레는 ‘2년마다란 뜻의 이탈리아 말로 격년제로 열리는 대규모의 국제 미술 전람회를 말한다. 1995년 광주비엔날레가 처음 생긴 뒤, 지자체들이 크고 작은 비엔날레를 창설하여 현재는 총 15개가 운영되고 있다. 짝수해인 2018년에는 전국에서 9개의 비엔날레가 개최되었으며, 총관람객은 164만 명이었다. 비엔날레에 대한 국고 지원은 521천만 원으로, 1만 원당 3.15명의 지원 효과를 거둔 것으로 볼 수 있다.

 

 

 


표1

< 2018년 비엔날레: 9> (가나다순/단위: )

비엔날레명

관람객 수

강원국제비엔날레

201,816

광주비엔날레

320,057

금강자연미술비엔날레

188,312

대구사진비엔날레

106,863

대전바이오비엔날레

56,450

부산비엔날레

307,662

서울미디어시티비엔날레

66,165

전남국제수묵비엔날레

293,335

창원조각비엔날레

101,196

총합

1,641,856

* 서울미디어시티비엔날레는 평가 미참여

 

 

 

  비엔날레의 이러한 양적 성장에도 불구하고, 국제적 비평 담론 형성이나 국내 작가의 해외 진출에는 기여하지 못한다는 비판을 받아 왔다. 이에 문체부는 비엔날레의 관리와 질적 개선을 위해 평가체계를 개선하고, 평가를 바탕으로 지원이 이루어질 수 있는 지원체계를 마련했다. 2018년 비엔날레 평가에서는 평가지표를 개선하고, 심상용 동덕여대 교수, 김성원 서울기대 교수, 윤재갑 하오아트뮤지엄 관장, 정현 인하대 교수, 윤영석 법무법인 은율 변호사 등 미술, 경영 분야 전문가 5인으로 평가위원단을 구성했다.

 

  평가위원단이 2018년 각종 정부 지원을 받은 비엔날레 8개를 대상으로 평가한 결과, 1등급에 해당하는 매우 우수 등급을 받은 비엔날레는 없었다. 규모는 줄였지만 밀도 높은 전시로 전반적인 호평을 받은 부산비엔날레 1위를, 국내 대표 비엔날레로 최다 관람객을 모았으나 전시의 일관성이 다소 아쉬웠다는 평가를 받은 광주비엔날레2위를, 사진을 주제로 특화하여 수준 높은 전시를 보인 대구사진비엔날레3위를 차지했다. 1위부터 3위까지 비엔날레는 2등급에 해당하는 우수 등급을 부여받았다.

 

 

 


표2

< 2018년 비엔날레 평가 결과 >

순위

비엔날레명

1

부산비엔날레

2

광주비엔날레

3

대구사진비엔날레

 

 

 

  문체부는 2018년 비엔날레 평가 결과와 정부 예산 지원, 정부미술은행 작품 구입, 문체부 후원명칭 사용 승인, 비엔날레 개선 방안 마련을 위한 해외 리서치 지원 등 다양한 지원책을 연계해나갈 계획이다. 또한, 2019년부터는 1등급부터 5등급*까지 나누어진 전체 평가결과를 공개할 예정이다.

* 1등급(매우 우수), 2등급(우수), 3등급(적합), 4등급(미흡), 5등급(매우 미흡)

 

붙임 1. 2018년 국내 비엔날레 현황

       2. 2018년 비엔날레 결산

       3. 비엔날레 평가개요

 

 

 

 


문의안내

 OPEN 공공누리

이 자료에 대하여 더욱 자세한 내용을 원하시면 문화체육관광부

시각예술디자인과 사무관 김지은(044-203-2756) 또는

예술경영지원센터 정보분석팀장 김현진(02-708-2222)에게

연락해 주시기 바랍니다.

회원 방문통계

통계보기

전체댓글(0) 별점평가 및 댓글달기 하시려면 로그인해주세요.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