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 초등학생들과 함께 평창 동계올림픽을 응원합니다
게시일
2018.02.06.
조회수
1381
담당부서
문화예술교육과(044-203-2762)
담당자
강석하
붙임파일

 

보도자료제목

강원도 초등학생들과 함께 평창 동계올림픽을 응원합니다

- 2. 12. 강릉올림픽파크, 평창 동계올림픽·패럴림픽 참가국 응원 행사 개최 -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 이하 문체부)212() 강릉올림픽파크에서 강원도청(도지사 최문순),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원장 양현미) 함께 1학교 1국가 문화교류-축제형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평창동계올림픽-패럴림픽 응원 행사 개최한다.

 

  ‘1학교 1국가 문화교류*-축제형 프로그램은 평창 동계올림픽·패럴림픽 기간 동안 한국을 방문한 선수들을 위해 환영응원의 메시지가 담긴 창작물을 가지고 응원하며 행진하는 행사이다.

* 1학교 1국가 문화교류 사업은 환영’, ‘응원’, ‘감동등의 슬로건 아래 강원도 내 40여 개 초·중·고등학교가 동계올림픽 참가국과 연계해 각 국가의 전통과 문화, 예술을 경험해보는 사업임. 대사관과 연계한 체험형 프로그램과 작은 초등학교를 대상으로 하는 축제형 프로그램 두 가지 유형으로 진행됨.

 

강원도 초등학생들, 올림픽 참가국별 특징을 살린 의상·소품 직접 만들며 공연 준비

 

  학생들은 이번 행사를 위해 201710월부터 짝을 이룬 참가국가의 역사와 문화를 탐구하고, 상상력을 동원해 해당 국가의 특색에 맞는 응원 주제를 스스로 정하고 공연을 준비했다.

 

  ▲ 노르웨이와 짝을 이룬 옥동초등학교는 노르웨이가 위치한 스칸디나비아 산지의 버섯’, 머리를 쓰다듬으면 행운이 찾아온다는 신화 속 존재인 트롤을 표현하는 의상과 응원도구를 제작했다. 참여 학생은 트롤의 불꽃마법을 표현한 훌라후프를 들고 노르웨이 선수들을 응원하면 선수들이 마법의 힘을 받아 꼭 이길 수 있을 것 같다.”라고 응원을 전했다.

 

  ▲ 뉴질랜드와 짝을 이룬 인구초등학교는 뉴질랜드의 해양자원으로 상상 속 이야기를 만들어 독특한 해양 생물들을 탄생시켰다. 아이들과 함께 작업한 예술가는 환공포증이 있는 학생이 가재 몸의 구멍을 동그라미가 아닌 가위모양으로 표현했던 것이 기억에 남는다.”라며, “이번 응원 행진(퍼레이드)이 더 뜻깊은 이유는 아이들이 자기만의 이야기로 응원을 준비했기 때문이다.”라고 전했다. 이 외에도 강원도 내 8개의 작은 학교가 로봇(일본), 초콜릿(스위스), 아마존(브라질) 등을 주제로 다양한 응원 행진을 준비했다.

 

  강릉올림픽파크 라이브사이트(공연, 체험, 경기 응원 공간)에서 열리는 응원 행사는 10개 학교가 참여하는 군무와 학교별 행진 순서로 이루어진다. 학교별 응원 행진에서는 각 학교의 주제를 드러내는 창작곡을 더해 풍성한 볼거리와 활기찬 분위기를 선사한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학생들이 다른 나라의 독특한 문화와 예술을 배우고 세계인들과 함께 즐기고 나누는 문화축제를 만들기 위해 ‘1학교 1국가 문화교류-축제형 프로그램을 기획했다.”라며, “이번 응원 행사에 참여한 학생들이 올림픽 참가국들의 다양한 문화를 깊이 이해하고, 자신의 세계관을 더욱 넓힐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전했다.

 

붙임 ‘1학교 1국가 문화교류-축제형 프로그램세부 내용

 

 

 

 

 

문의안내

 OPEN 공공누리 

이 자료에 대하여 더욱 자세한 내용을 원하시면 문화체육관광부

문화예술교육과 사무관 강석하(044-203-2762) 또는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 국제협력팀장 김자현(02-6209-5950)에게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회원 방문통계

통계보기

전체댓글(0) 별점평가 및 댓글달기 하시려면 로그인해주세요.

비방 · 욕설, 음란한 표현, 상업적인 광고, 동일한 내용 반복 게시, 특정인의 개인정보 유출 등의 내용은 게시자에게 통보하지 않고
삭제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