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ㆍ소식

  • 알림
  • 인사
  • 채용
  • 입찰공고
  • 보도자료
  • 언론보도해명
  • 사진뉴스
  • 동영상뉴스

보도자료

홈페이지 메인으로 바로가기 > 알림ㆍ소식 > 보도자료
트위터 페이스북 C공감 주소복사 인쇄
목록 윗글 아랫글
보도자료 - 내용보기
부모 세대의 20대 시절보다 약해진 20대, 중·장년층은 체력 향상돼
게시일 2018.02.14. 조회수 1104
담당부서 체육진흥과(044-203-3130) 담당자 도현우
붙임파일

 

보도자료제목

부모 세대의 20대 시절보다 약해진 20,

중·장년층은 체력 향상돼

- 문체부, 2017년 국민체력실태조사 결과 발표 -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 이하 문체부)‘2017년 국민체력실태조사결과를 발표했다. ‘국민체력실태조사는 체육정책 입안을 위한 국가 차원의 조사 활동으로서, 국민들의 체력 수준을 파악하기 위해 1989년부터 2주기로 실시되고 있다.

 

  조사 결과, 대부분의 연령대에서 2015년에 비해 체력이 향상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50대에서 60대 초반까지의 연령대에서 심혈관 질환이나 암 발병 위험을 낮추는 요인인 심폐지구력과 근력이 크게 향상됐다. 이는 그동안 시행된 국민 체육 진흥 정책의 긍정적인 효과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심폐지구력을 나타내는 20m 왕복 오래달리기 측정* 결과, 40대 초반 남자의 경우 201530.3회에서 201736.7회로 6.4(21.1%) 향상된 기록을 나타냈으며, 50대 초반 여자의 기록은 201515.9회에서 201717.4회로 1.5(9.4%), 60대 초반 남자는 201518.3회에서 201724.1회로 5.8(31.7%) 향상됐다.

* 시간제한 없이 신호음에 맞춰 구간 반복

 

  근력을 평가하는 악력은 30대 초반 남자가 201542.7kg에서 201746.5kg으로 3.8kg(8.9%) 기록이 향상됐다. 30대 초반 여자는 201525.7kg에서 201726.6kg으로 0.9kg(3.5%), 60대 초반 남자는 201536.6kg에서 201738.7kg으로 2.1kg(5.7%), 60대 초반 여자는 201522.6kg에서 201724.0kg으로 1.4kg(6.2%) 향상돼 2009년 이후 최고 수치를 보였다.

 

 

<2017년 국민체력실태조사 측정 항목>

 

2017년 국민체력실태조사 측정 항목

구분

요인

측정 항목 및 방법

성인기(19~64)

체격

길이

신장: 0.1cm 단위

무게

체중: 0.1kg 단위

신체구성

신체질량지수: 체중(kg)/신장()

허리둘레: 0.1cm 단위

체지방률: 0.1% 단위

체력

근력

악력: 0.1kg 단위[쓰는 손(D), 안 쓰는 손(ND) 모두 측정]

근지구력

윗몸일으키기: /1

순발력

제자리멀리뛰기: 0.1cm 단위

민첩성

10m왕복달리기: 0.01초 단위

유연성

앉아윗몸 앞으로 굽히기: 0.1cm 단위

심폐지구력

20m왕복오래달리기(시간제한 없음/신호음에 맞춰 구간반복)

노인기(65세 이상)

체격

길이

신장: 0.1cm 단위

무게

체중: 0.1kg 단위

신체구성

신체질량지수: 체중(kg)/신장()

허리둘레: 0.1cm 단위

체지방률: 0.1% 단위

체력

근력

악력: 0.1kg 단위[쓰는 손(D), 안 쓰는 손(ND) 모두 측정]

근지구력

의자에서 일어섰다 앉기: /30

평형성

3m표적 돌아오기: 0.01초 단위

유연성

앉아윗몸 앞으로 굽히기: 0.1cm 단위

심폐지구력

6분 걷기: m 단위

 

 

건강한 삶을 위한 신체 관리 필요

 

  건강 및 심장 질환과 관련 있는 체중, 신체질량지수(BMI), 허리둘레는 대부분의 연령대에서 비만 수준에 근접한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30초반 남성(25.4kg/)40대 남성(25.3kg/)의 신체질량지수는 비만으로 분류되는 25kg/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신체질량지수가 높을수록 심장 관련 질환의 발병률이 올라가고, 복부비만은 대사증후군, 당뇨병에 걸릴 위험을 증가시키므로 건강한 식습관과 체육활동 참여를 통한 꾸준한 신체 관리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현재의 20, 부모세대 20대 때에 비해 체격은 커졌으나 체력은 저하돼

 

  20대의 경우, 2000년대 이후 체격은 커졌지만 체력은 지속적으로 저하됐다. 현재의 20(2017)와 부모세대의 20대 시기(1989)를 비교한 결과, 자녀세대는 부모세대에 비해 키와 체중은 증가했으나, 체력의 경우 유연성*20대 초반 남자가 6.4cm(38.9%), 순발력**20대 초반 여자가 13.8cm(8.2%) 낮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상대근력도 20대 초반 남자가 71.9%에서 60.4%로 낮아졌다.(붙임 1 참조)

* 유연성 측정: 앉아윗몸앞으로굽히기, ** 순발력 측정: 제자리멀리뛰기

 

<1989년과 201720대 주요 측정 결과 비교>

 

1989년과 2017년 20대 주요 측정 결과 비교

 신장 

 체중 

 앉아윗몸앞으로굽히기 

 제자리멀리뛰기 

 

 

  20m 왕복 오래달리기 기록은 2년 전 조사에 비해 20대 초반 남자는 48.3회에서 51.1회로 2.8(5.8%), 20대 후반 여자는 23.7회에서 24.6회로 0.9(3.8%) 상승했다. 20대 후반 남자는 47.7회에서 46.0회로 1.7(3.6%), 20대 초반 여자는 28.8회에서 25.7회로 3.1(10.8%) 하락했다.

 

  저체력으로 인한 질병 위험이 부모세대보다 높아질 것으로 예상되어 20대부터 꾸준한 체력 관리를 통해 각종 질병을 미리 예방하려는 노력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노인의 근력과 심폐지구력 향상

 

  만 65세 이상 노인기의 경우 연령이 증가함에 따라 체중이 점차 감소하는 경향을 보였는데, 이는 신체 노화에 따라 세포기능이 저하되면서 근육이 위축되고 근육과 내장기관 등의 무게가 감소하기 때문이다. 노인기의 경우 규칙적인 운동과 영양 섭취를 통해 적절한 근력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할 것으로 보인다.

 

  하체 근력을 평가하는 의자에서 일어섰다 앉기를 측정한 결과, 남녀 노인 모두 2017년의 측정 기록이 지금까지의 측정 기록 중 가장 좋았다. 보행능력과 심폐지구력을 나타내는 ‘6분 걷기2015년에 비해 전 연령대에서 큰 폭으로 향상됐다. 이는 최근 운동의 중요성에 대한 인식이 높아지고 근력 운동과 걷기 운동에 참여하는 노인 인구가 증가했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국민들이 건강한 삶을 누리는 데 필수적인 체력을 증진할 수 있도록 다양한 생활체육 프로그램을 보급하고 공공체육시설을 확충하겠다. 체력 측정과 맞춤형 운동 처방 서비스를 제공하는 국민체력100(http://nfa.kspo.or.kr) 사업도 확대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2017년 국민체력실태조사에서는 국민체육진흥공단 한국스포츠개발원과 한국체육대학교를 통해 19세 이상 전국 남녀 5,200명을 표본으로 선정하여 체격과 체력 요인을 측정했다.

 

붙임 1. 2017 국민체력실태조사 그림자료

       2. 2017 국민체력실태조사 주요조사 결과

 

 

 

  

 

문의안내

 OPEN 공공누리 

이 자료에 대하여 더욱 자세한 내용을 원하시면

문화체육관광부 체육진흥과 사무관 도현우(044-203-3130) 또는

한국스포츠개발원 송홍선 박사(02-970-9509)에게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목록 윗글 아랫글

회원 방문통계

통계보기

전체댓글(0)

별점평가 및 댓글달기 하시려면 로그인해주세요.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