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문화체육관광부 제 24대 장관 조윤선

언론기고문

가을 여행주간, 내수 살릴 모멘텀으로
기고일
2016. 10. 26.
게시일
2016. 10. 28.
붙임파일
가을 여행주간, 내수 살릴 모멘텀으로


향토 사학자가 무색할 정도로 역사 유적 답사를 좋아하셨던 친정 아버지의 영향으로 나는 어릴 때부터 여행을 좋아했다. 대학 시절 동기생 두 명과 지리산 종주를 하겠다고 나설 때도 아버지는 "사람은 여행을 많이 해야 한다"며 흔쾌히 허락해 주셨다.


가을여행 주간이 시작되었다. 여행 하면 떠오르는 아련한 기억이 있다. 아버지와 함께 고등학교 1학년 때 처음 방문했던 고창, 그곳을 2007년 김병종 교수의 `화첩기행`을 들고 두 아이와 함께 또 찾았다. `화첩기행`은 곳곳의 예인들 흔적을 찾아 나선 기행문이다.


화첩기행 속 `서정주와 고창` 편에 실린 저자의 그림 `학의 다리를 무는 풍천장어`를 떠올리며 선운사 앞 장어 집 중 하나를 골라 들어가 진짜 복분자주와 장어의 풍미를 즐겼다. 그곳이 어디라도 나는 충분히 만족할 수 있었다. 저자의 화첩과 같은 풍광이 내 눈앞에 펼쳐지는 곳이라면, 나는 어디라도 떠날 준비가 되어 있었기 때문이다.


그리고 이제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되어 대한민국 구석구석을 살펴보니, 고창의 새로운 매력이 눈에 들어왔다. 선운사와 풍천장어뿐 아니라 `삼시세끼` 속 차승원유해진 배우도 반하게 만들었던 그곳. 봄이면 푸른 청보리가 나부끼고, 가을이면 흐드러지는 하얀 메밀꽃이 그득한 상하농원, 선운사, 고창전통시장, 고창읍성 등이 있는 그곳에 이번 가을, 추억으로 남을 나의 `여행 버킷리스트`를 떠올리며 여행을 떠나려 한다.


특히 이번 여행주간에는 주제에 맞게 정말 `숨겨진 대한민국`이 열린다. 오직 2주 동안만 특별히 개방을 하는 곳이 많다. 국내 여행이라면 안 가본 곳이 없다고 호기롭게 자랑하는 사람조차 `전인미답`인, 그런 곳만 따져도 경북 영덕의 300년 고택이 즐비한 인량리 마을, 울진 금강송 보호구역, 북한초소가 그대로 보이는 고성 금강산 전망대 등 40여 곳에 이른다.


여행의 즐거움이 어찌 볼거리 하나만으로 채워지겠는가. 먹거리가 빠질 수 없다. 그래서 여행주(週)간을 여행주(酒)간으로 재미있게 바꿔 전국 전통 양조장 투어도 있다. 지역 대표 프로그램, 관광두레 프로그램 등을 통해 전국의 다양한 식음료를 체험할 수 있는 기회도 있다. 부산 어묵과 소주가 만나는 `어소옵쇼`, 밀양 세계 국수 페스티벌, 광주 남도 전통 음식체험, 군산 추억의 먹거리 등도 기다리고 있다.


우리의 여행이 침체된 지역경제에까지 도움을 준다면 일석이조다. 조선업 불황과 자연재해로 풍성한 가을을 한숨으로 보내는 사람들이 구김살을 펼 수 있기를 바라는 마음이 간절하다. 우리 국민이 해외에 가서 쓰는 돈의 규모를 생각하면 이것은 그리 어려운 일도 아니다. 그 10분의 1만이라도 여행주간에 우리나라 방방곡곡을 찾아 즐기면서 쓴다면 그들의 한숨소리를 기쁨으로 바꿀 수 있지 않을까.


40년 전, 모든 게 부족하고 배고팠던 시절에 제조업이 가장 앞장서 경제 발전을 이끌었다면, 고도 성장기에 접어든 이제는 우리나라도 문화와 관광을 창의적으로 산업과 결합시켜 새로운 미래 신성장동력으로 삼아야 한다. 우리나라가 경쟁력 있는 문화관광 강국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재임 기간 그 첫걸음으로 나부터 가을 길을 나서려고 한다. 그리고 더욱 많은 국민께 지역 특색이 넘치는 관광지로 가을여행을 떠나라고 권하는 일부터 시작하려 한다.


아무리 아름다운 곳도 찾지 않으면 관광자원이 될 수 없다. 우리가 먼저 그곳의 역사와 전통을 만나고, 스토리를 입혀야 세계인들이 찾는 `명소`로 우뚝 설 수 있다.


지난날 내가 `화첩기행`을 손에 들고 길을 나섰던 것처럼, 한때는 사람들이 유홍준의 `나의 문화유산 답사기`를 손에 들고 여행길을 떠나는 모습을 심심치 않게 볼 수 있었다.


이처럼 술 담그는 이야기, 술 빚는 사람들, 고택 이야기, 풍경을 담은 그릇 등 아름다운 곳의 역사와 문화, 미술, 음악이 음식과 술과 어우러진 입체적인 여행이 바로 우리의 자산이다. 이 가을, 이러한 자산을 길잡이 삼아 과거와 현재를 함께 느끼며 오감을 동원한 입체적인 여행을 함께 떠나 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