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본 게시판은 이용자들 상호 간의 자유로운 의견 교환을 위해 개설한 "온라인 토론방" 성격의 자유게시판이자 친절과 봉사를 실천함으로써 타의 귀감이 되는 우리 부 직원에 대해 칭찬하는 곳이기도 합니다.
  • 개인정보가 포함되어 있는 경우 프로그램에 의해 차단될 수 있으니 삭제 후 게시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타인의 저작물(신문기사, 사진, 동영상, SNS 게시글 등)을 권리자의 허락 없이 무단으로 복제하여 올리는 것은 저작권 침해에 해당합니다.
  • 게시된 의견은 문화체육관광부 내부시스템으로 제공하고 있습니다.
  • 나도한마디에 게시된 의견은 회신되지 않으니 우리 부에 건의할 정책 등이 있으신 경우 “국민신문고” 또는 “장관과의 대화방”을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비방 · 욕설, 음란한 표현, 상업적인 광고, 저작권 권리침해, 동일한 내용 반복 게시, 특정인의 개인정보 유출, 부적합한 내용 등은 게시자에게 통보하지 않고 삭제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작성자
배순경
작성일
2015. 4. 22.
제목
【영주】문화재보호구역에 비닐하우스 철거하고 조립식 판넬로 호텔 짓나?
내용
영주시가 국보급 문화재인 소수서원 인근에 들어선 선비촌 저잣거리에 설치한 비닐하우스가 불법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다.

비닐 하우스설치로 문제가 불거지자 시가 이번에는 아예 조립식판넬로 가설건축물을 다시 세우겠다는 계획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말썽이 증폭되고 있다.

이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시민들은 “수백억원이나 들여 건립한 고풍스런 한옥마을에 또 다시 조립식 판넬로 가설건축물을 세우겠다는 발상을 누가한 것이냐 비정상이 정상화되는 비상식적인 일이 일어나고 있다” 지적했다.

또 "주민혈세를 낭비해가며 불법으로 비닐하우스를 세워 놓고 말썽이 일자 철거하고 또 그 자리에 혈세를 들여 반영구적인 조립식 건축물을 세우겠다는 것은 상식선을 넘어선 것이다. 무법천지나 다름이 없다”고 비난했다.

당초 저자거리 상가 비닐하우스는 영주시 소수서원 관리사무소가 2009년 10월 사업비 1억900만원을 들여 선비촌 저잣거리 상가 4곳의 한옥 건물에 철골구조물로 기둥을 세우고 PVC코팅 천막을 덮어씌우는 방식으로 불법 가설건축물(401㎡)을 세웠고 식당들은 이곳을 이용, 영업공간 및 조리공간으로 활용하고 있다.

그러나 소수서원 관리사무소는 비닐하우스를 설치하는 과정에 심의를 받도록 한 문화재보호법과 건축법을 무시해가며 불법으로 지은 것이어서 행정기관이 스스로 불법을 자초했다는 비난을 받고 있다.

말썽이 일자 시는 “당장 철거 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해 놓고 뒤로는 상인들의 요구라는 이유로 비닐하우스를 철거한 자리에 다시 조립식건축물을 세우겠다는 계획을 비밀리에 추진해 왔다.

시 관계자에 따르면 “자치안전국장과 지역개발국장, 건축과장, 소수서원관리사무소장, 위`수탁업체`식당관계자 등 8명이 모여 비닐하우스 철거와 관련해서 간담회를 개최했다”며 “이 과정에 세입자들이 보상을 요구하고 시장면담 요청과 소송을 불사하겠다고 해서 비닐하우스를 철거한 후 다시 조립식판넬 가설건축물을 세우기로 했다”고 밝혔다.

선비촌 저자거리에는 식당 4개소와 커피점, 매점 등 10개 점포가 있으며 이중 4개 음식점만 불법 비닐하우스를 설치해 놓고 있어 선비촌 경관 훼손은 물론 소수서원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에 지장을 초래할 우려가 높다.

한 공무원은 “상가들이 임대계약을 할 때 한옥 평수만 계약해 놓고 뒤늦게 계약 평수에도 없는 비닐하우스를 보상하라는 것은 이치에 맞지 않다”며 “구질구질한 변명을 대가며 한옥에다 조립식건축물을 달아내려는 것은 아예 선비촌을 망치려는 짓이라”고 비난했다.

현재 시는 시의회 추경예산에 철거비용을 포함해 가설건축물 증축에 필요한 예산 3억6000만원을 요구해 놓은 상태다.

선비촌은 시가 지난 2004년 선비의 고장을 관광자원화하겠다는 목적으로 사업비 164억원(국비 86억7000만원, 도비 19억9000만원, 시비 57억5800만원)을 들여 순흥면 청구리 5만6000100㎡에 조선시대 양반과 상민의 생활상을 그대로 재현해 놓은 장소다.

바로 인근에는 국보급 문화재인 우리나라 최초의 사액서원인 소수서원(사적 제55호`보물 제59호 숙수사지당간지주`국보 제111호 회헌영정 등과 141종 563책의 장서)이 들어서 있다.

특히 선비촌은 2011년과 2012년 잇달아 한국관광의 별로 선정된 보존가치가 높은 전통건축물이다.

/영주 진동남 記者

위 내용은 영남타임즈 기사글에서 퍼온 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