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포잔치 사이사이 2018-2019: 국제 타이포그래피 비엔날레’ 개최
게시일
2018.11.01.
조회수
1093
담당부서
시각예술디자인과(044-203-2749)
담당자
조현나
붙임파일

 

보도자료제목

타이포잔치 사이사이 2018-2019:

국제 타이포그래피 비엔날레 개최

- 11. 1.~6. 문화역서울284에서 타이포그래피와 사물을 주제로 진행 -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 이하 문체부)가 주최하고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원장 최봉현)과 국제타이포그래피비엔날레 조직위원회가 주관하는 타이포잔치 사이사이 2018-2019: 국제 타이포그래피 비엔날레(이하 타이포잔치 사이사이)’111()부터 6()까지 문화역서울284에서 열린다.

 

  ‘타이포잔치 사이사이는 내년에 열리는 본행사인 타이포잔치 2019: 국제 타이포그래피 비엔날레의 사전 행사로서, ‘타이포그래피와 사물을 주제로 진행된다. 이번 행사의 총괄 기획은 예술감독 진달래&박우혁이 맡는다.

 

  이번 행사는 세모난 것(워크숍)’, 네모난 것(강연)’, 둥근 것(리서치_전시)’, 모양이 없는 것(출판)’으로 구성되며, 한국과 프랑스, 페루 3개국 작가 17개 팀(26)이 참여한다.

 

  ‘세모난 것에서는 111()부터 2()까지 해외작가 3개 팀이 공동 연수(워크숍)를 진행한다. 프랑스의 다미앙 풀랑은 글자, 가면 그리고 , 프랑스의 라파엘 가르니에는 다른 공간의 머리 그림, 페루의 조나단 카스트로는 승천의 의식: 깊게 듣고 들여다보기를 주제로 다룬다.

 

  ‘네모난 것에서는 113()부터 4()까지 작가 16개 팀이 매일 3 분과로 나눠 강연을 진행한다. 113()에는 세모난 것(워크숍)’ 결과물과 이에 대한 의견을 나누고, 114()에는 다이애나밴드가 소란을 주제로 공연을 펼친다.

 

  ‘둥근 것에서는 113()부터 6()까지 작가 17개 팀이 특정 주제를 탐구한 결과물을 전시한다. 타이포그래피와 웹사이트의 다양한 출력환경을 위한 규칙들을 수집하고 관찰한 작품인 송예환의 다양한 출력환경을 위한 규칙 아카이브서체 디자인의 관습을 버리고, 문자와 사물을 관통하는 근본적인 조형을 탐구한 작품, 양장점의 조화를 위한 실험등을 만나볼 수 있다.

 

  ‘모양이 없는 것에서는 세모난 것’, ‘네모난 것’, ‘둥근 것등을 통해 탐구한 결과물을 출판할 예정이다.

 

  예술감독 진달래&박우혁타이포그래피란 원래 활자 사용법이지만, 오늘날 타이포그래피는 모든 것의 사용법이다. ‘활자만을 재료로 삼았던 타이포그래피는 이제 그림, 사진, 기호, 움직임, 소리 등 모든 것을 재료로 삼는다. 이번 타이포잔치활자모든 것(사물)’에 관여하는 타이포그래피의 현재를 생각해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라고 밝혔다.

 

 

붙임 타이포잔치 사이사이 2018-2019: 국제 타이포그래피 비엔날레개요

 

 

 

문의안내

 OPEN 공공누리 

이 자료에 대하여 더욱 자세한 내용을 원하시면 문화체육관광부

시각예술디자인과 서기관 조현나(044-203-2749) 또는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디자인문화진흥팀

이재화 선임(02-398-7964)에게 연락해 주시기 바랍니다.

 

회원 방문통계

통계보기

전체댓글(0) 별점평가 및 댓글달기 하시려면 로그인해주세요.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