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립미술관 《춤추는 낱말》

서울시립미술관 《춤추는 낱말》

분야
전시
기간
2022. 9. 1.~2022. 11. 20.
시간
평일(화–금) 오전 10시–오후 8시 / 토·공휴일 하절기(3–10월), 오전 10시–오후 7시 / 동절기(11–2월), 오전 10시–오후 6시 / 문화가 있는 날 운영 마지막 수요일 오전 10시–오후 10시 / 매주 월요일 휴관
장소
서울 | 서울시립미술관
요금
무료
문의
02-2124-8932
바로가기
https://sema.seoul.go.kr/kr/whatson/exhibition/detail

전시소개


《춤추는 낱말》은 2022년 서울시립미술관의 전시 의제인 ‘시(poetry)’를 성찰하며, 전시를 한 편의 시로서, 창작자들의 실천을 공동의 심상(정동)을 자아내는 시어로 바라볼 것을 제안합니다. 그리고 그 실천의 언어가 일렁이는 담론의 장이자 표현성의 영역으로서 ‘아시아’를 바라봅니다. 따라서 이번 전시는 군중의 노래이자 저항의 언어로서 시의 속성을 아시아에 기반을 두고 혹은 아시아를 둘러싼 논의에 천착해 온 창작자들의 실천에 포개어 봅니다. 동시다발적으로 펼쳐진 아시아의 정치, 사회, 문화 운동 및 현상을 관찰하고, 이에 대해 쓰고 말하는 창작자들의 실천을 통해 오늘의 아시아에서 공동의 의식과 감각이 어떻게 구성되고 어떤 모습으로 발현되는지 다각도로 살핍니다.


총 14명/팀의 작가, 기획자, 연구자, 음악가의 실천이 펼쳐지는 이번 전시는 하나의 보편적인 지역 정체성을 규명하거나 동시대의 현상을 재현하기보다는 운동 속에 내재된 풍토적인 경험과 특질의 차이를 살피며, 그것이 담지하는 아시아적인 사유와 성찰이 무엇인지 유추해 봅니다. 식민, 독재, 개발 등 동시대 아시아에 여전히 남은 역사의 힘을 꿰뚫고 이미지와 사물의 기표로 담아낸 실천들은 우리가 수면 아래 놓인 현실의 균열을 감지하고 이에 대항할 언어가 되어 돌아옵니다. 현실의 감각과 공동의 심상을 촉매하는 이들의 언어는 동시대 집단 운동의 양상과 방법을 은유하기도 하고, 실제로 일시적인 공동의 경험을 모의하기도 합니다. ‘연결됨’과 ‘함께함’에 바탕을 둔 운동들의 개별 양상은 국경을 넘고, 서로를 일으켜 세우며, 우리로 하여금 이전과 다른 의미의 ‘개인’과 ‘집단’을 발견하게 할 것입니다.


나아가 전시는 창작자들의 실천이 정동의 언어로서 현실에 어떤 효과를 만들어 낼 수 있는지 그 가능성을 실험하는 사건의 현장이기를 자처합니다. ‘연결’과 ‘접촉’을 시도하는 장소이자 프로그램인 ‘접근접’을 마련하여 다양한 행동과 사건을 통해 함께함의 감각과 연결의 경험을 모의해 봅니다. 이곳에서 여러분은 재현된 공동과 연대의 모습이 아닌, 동시적인 경험과 성찰로서의 공동체를 경험하게 됩니다. 시가 쓰이고, 읽히고, 확산되어 노래가 되면서 다수의 의식을 잇는 언어가 되듯이, 이 전시가 감각적이고 정서적인 경험으로써 우리 안에 일시적이나마 공동의 감각을 일으킬 수 있기를 바랍니다. 함께한다는 것, 우리가 공동의 무엇을 도모한다는 것이 어떤 의미인지 다시 질문해 보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합니다.

회원 방문통계

통계보기

전체댓글(0) 별점 평가 및 댓글 달기를 하시려면 들어가기(로그인) 해 주세요.

  • 비방 · 욕설, 음란한 표현, 상업적인 광고, 동일한 내용 반복 게시, 특정인의 개인정보 유출 등의 내용은 게시자에게 통보하지 않고 삭제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 문화체육관광부의 정책 및 자료 등에 대한 문의는 각 담당 부서에 문의하시거나 국민신문고를 통하여 질의를 남겨주시기 바랍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