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대와 공간을 잇다

시대와 공간을 잇다

분야
전시
기간
2022. 6. 16.~2022. 7. 3.
시간
10:00-19:00
장소
서울 | 문화역서울284
요금
무료
문의
02-3407-3505
바로가기
https://www.seoul284.org/program/view/category/319/state/1/menu/327?thisPage=1&idx=174&searchField=all&searchText=

전시소개


2022 문화역서울284 상설 프로그램 RTO365

RTO365 문화역서울284 소장품 전시 <시대와 공간을 잇다>

우리는 살아가면서 2020년이 지나면 2021년, 그리고 2022년이 오듯이 늘 수평적으로 시간을 인식하지만 자세히 들여다보면 언제나 수직축을 그어가며 수평으로 이동하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우리의 인생에서 수직축이란, 좁게는 살아가며 겪는 다양한 사건을 의미하고 더 넓게 보면 갖가지 상념, 기억을 의미하기도 합니다.
 
시간은 멈추지 않고 조금씩 옆으로 이동하고 있지만 그 가운데에서도 우리는 수동적으로 시간에 이끌려 가지 않고 의미있는 행적을 남기려 노력하고 있습니다. 시간의 수평과 수직운동이 함께 어우러지면 인생의 진폭이 생기게 됩니다. 이렇게 견고한 수평축에서 의미있는 행적과 잊지 못할 추억의 수직축이 깊게 새겨지지만 때로는 무미건조하게 시간의 흐름에 몸을 그저 맡길 때도 있습니다. 이런 경우에는 그 기억을 상기시켜 주고 당시를 증빙해주는 사물이 남아있습니다.
 
이번 전시에서는 서울역이라는 공간을 매개로 시간과 기억의 관계에 대해 이야기하고자 합니다. 1925년 경성역으로 출발한 지금의 문화역서울284에는 1세기에 가까운 시간에 걸쳐 형성된 많은 이들의 추억이 담겨 있습니다. 여행을 떠날 때 설렘, 고향을 떠나 처음 상경했을 때의 긴장감, 누군가와 작별할 때 느낀 슬픔 등 다양한 기억이 문화역서울284라는 공간에 남아 있습니다. 더불어 이곳에서 일한 수많은 사람들의 애환도 함께 담겨 있습니다.
 
그동안 문화역서울284는 이들의 기억이 담긴 유물을 소중히 간직하고 있었습니다. 근현대사 유물을 보존하는 의미를 넘어 여기에 담긴 여러 기억들이 사라지지 않도록 잘 보관하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2022년 6월, 이 기억과 이야기를 처음 세상에 꺼내 보이고자 합니다.

회원 방문통계

통계보기

전체댓글(0) 별점 평가 및 댓글 달기를 하시려면 들어가기(로그인) 해 주세요.

  • 비방 · 욕설, 음란한 표현, 상업적인 광고, 동일한 내용 반복 게시, 특정인의 개인정보 유출 등의 내용은 게시자에게 통보하지 않고 삭제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 문화체육관광부의 정책 및 자료 등에 대한 문의는 각 담당 부서에 문의하시거나 국민신문고를 통하여 질의를 남겨주시기 바랍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