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음도, 248명의 삶

볼음도, 248명의 삶

분야
전시
기간
2021. 10. 12.~2022. 2. 2.
시간
9:00 - 18:00 (매주 월 휴관)
장소
인천 | 인천시립박물관
요금
무료
문의
032-440-6735
바로가기
https://www.incheon.go.kr/museum/MU060103/2076953

전시소개



강화도 서쪽 248명의 주민이 살아가는 조그만 섬이 하나 있습니다.

선수 선착장에서 배를 타고 한 시간 남짓 걸리는 이 섬의 이름은 '볼음도'입니다.

한때 천 명이 넘는 사람들이 살고 있었지만,

남과 북이 분단되면서 바다를 잃어버린 주민들은 하나둘 섬을 떠나갔습니다.

남겨진 사람들은 바다로 나가는 대신 바다를 막아 만든 간척지에서 농사를 지었고,

고기를 잡는 대신 갯벌을 일구며 삶을 이어왔습니다.

그럼에도 시간이 지날수록 볼음도의 인구는 줄어들고 있습니다.

하나 있던 초등학교도 문을 닫았고,

이제 섬 안의 젊은이라곤 바다를 지키는 군인들 밖에 없습니다.

더 늦기 전에 248명 볼음도 사람들의 삶을 이야기하고자 합니다.

회원 방문통계

통계보기

전체댓글(0) 별점 평가 및 댓글 달기를 하시려면 들어가기(로그인) 해 주세요.

  • 비방 · 욕설, 음란한 표현, 상업적인 광고, 동일한 내용 반복 게시, 특정인의 개인정보 유출 등의 내용은 게시자에게 통보하지 않고 삭제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 문화체육관광부의 정책 및 자료 등에 대한 문의는 각 담당 부서에 문의하시거나 국민신문고를 통하여 질의를 남겨주시기 바랍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