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나 화장박물관 소장품 테마전 26 <백자에 물든 푸른빛>

코리아나 화장박물관 소장품 테마전 26 <백자에 물든 푸른빛>

분야
전시
기간
2020. 8. 20.~2021. 3. 4.
시간
8월~10월 오전 10시 - 오후 7시 / 11월~2월 오전 10시 - 오후 6시 / 일요일, 1월 1일, 명절연휴(추석, 설날) 휴관
장소
서울 | 코리아나화장박물관
요금
성인 4,000원, 대학생 이하 3,000원, 10명이상 단체 1,000원 할인 / 7세이하, 65세이상, 장애인 무료
문의
02-547-9177
바로가기
http://spacec.co.kr/museum/museum3

전시소개



우리의 일상은 여러 가지 색으로 물들어 있고색은 우리 삶에 많은 부분을 함께하고 있다.

예로부터 흰색은 청렴결백과 절제청색은 희망생명성장 등을 뜻하며 오래전부터 한국인의 의식 속에 자리 잡아 의식주에 두루 사용되었다.

 

전통 공예품 중에서 흰색과 푸른색의 조화가 돋보이는 것으로 흰색의 자기 위에 푸른빛의 그림이 그려진 백자청화白磁靑畵를 꼽을 수 있다조선 초기 성리학을 통치이념으로 내세운 조선 왕실은 검소와 절제를 표현하기에 적합한 백자白磁를 왕실의 그릇으로 정하면서 백자 제작 기술이 급속하게 발달했다. 14세기 백자 위에 푸른색 안료로 그림을 그린 백자청화가 중국으로부터 전해지자 왕실과 상류층은 그 아름다움에 매료되었다.

조선시대 백자청화는 왕실용 도자기를 전문적으로 제작하는 관요官窯 체제를 통해 생산 및 관리되었고당시 중국을 통해 수입하던 값비싼 청색 코발트 안료인 회회청回回靑을 이용해 도화서圖畫署의 전문 화원畫員들이 그림을 그렸다백자청화는 조선시대 백자의 꽃으로 왕실과 사대부를 중심으로 발전했고조선 후기에는 사회·경제 상황의 변화와 함께 관요의 민영화수요층의 확대 등으로 형태와 문양이 다양하게 발전했다.

 

이번 전시는 코리아나 화장박물관의 스물여섯 번째 기획 전시다전시에는 의례제례일상생활 등 다양하게 사용되었던 백자청화관련 유물 60여점이 현대 작가의 작품과 함께 선보인다백자청화를 통해 투영된 조선시대 선조들의 운치韻致를 느낄 수 있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


전시작품 : 코리아나 화장박물관 소장 백자청화 관련 유물 및 현대 작품 총 60여점

참여작가 : 이승희

협       조: 경기도자박물관


문화포털 02-3153-2844

회원 방문통계

통계보기

전체댓글(0) 별점평가 및 댓글달기 하시려면 로그인해주세요.

비방 · 욕설, 음란한 표현, 상업적인 광고, 동일한 내용 반복 게시, 특정인의 개인정보 유출 등의 내용은 게시자에게 통보하지 않고
삭제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