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정책

  • 업무계획
    • 2018 업무계획
    • 문화비전 2030
  • 분야별 정책
    • 기획조정·지원
    • 문화예술
    • 종무
    • 콘텐츠·저작권·미디어
    • 관광
    • 국민소통
    • 체육
    • 기타
  • 정책홍보
    • 홍보물
    • 발간물(ebook)
  • 정책소통
    • 문화비전2030(국민제안)
    • 대학생기자단
    • 나도한마디
    • 국민참여문화정책(마감)
트위터 페이스북 C공감 주소복사 인쇄
목록

저작권의 모든 것

보호받지 못하는 저작물

저작권법은 몇몇 저작물에 관해서는 아예 보호받지 못하는 저작물로 규정하여 처음부터 일반국민의 공유물로 하고 있다. 구법에서는 이를 비저작물(非著作物)이라 하여 원천적으로 그 저작물성을 부인하는 방법을 택했으나, 현행 저작권법에서는 원칙적으로 그 저작물성은 인정하면서 공중의 자유이용에 제공한다는 취지를 달성하고 있다.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지 못하는 저작물에는 다음과 같은 것들이 있다(제7조).

  • ① 헌법·법률·조약·명령·조례 및 규칙
  • ② 국가나 지방자치단체의 고시·훈령·공고 등
  • ③ 법원의 판결·결정·명령 및 심판이나 행정심판절차, 그 밖의 이와 유사한 절차에 의한 의결·결정 등
  • ④ 국가 또는 지방자치단체가 작성한 것으로서 상기의 편집물 또는 번역물
  • ⑤ 사실의 전달에 불과한 시사보도

그러나 보호받지 못하는 저작물의 편집일지라도 이들의 선택·배열 등에 창작성이 인정될 수 있는 경우에는 따로 편집저작물로서 보호된다. 한편, ⑤의 사실의 전달에 불과한 시사보도란 시사성을 띤 소재를 기자 등이 주관적인 비평이나 논평 없이 그대로 전달하는 것을 말하며, 단순한 시사보도에 함께 게재되어 있는 사진의 학술·예술적 창작성을 인정할 수 있는 경우에는 그 사진만 따로 보호의 대상이 된다.

목록

회원 방문통계

통계보기

전체댓글(1)

별점평가 및 댓글달기 하시려면 로그인해주세요.

rudias***

2018.03.23.

출판사와 번역자가 고용관계가 아닌 경우의 질문입니다. 답변과 함께 어떤 절차를 밟아야하는지 조언 부탁드립니다. 1. 번역자 이름을 출판도서의 표지에 기재되도록 법적 보호가 되는지요? 2. 아니면 원저자 이름과 번역자 이름을 표지에 같이 기재하는 것이 통상적 관행인지요? 3. 번역자가 이름을 표지에 기재줄 것을 요청할 수 있는지요? 4. 감수자가 원번역자의 번역물을 토대로 2차번역을 한 경우 표지상 자신의 이름 옆에 "역" 또는 "역자"라는 단 어를 붙일 수 있는지요?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