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피해자 8,931명

(아나운서)
-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진상조사위원회가 최종 조사결과를 발표했습니다.
- 피해자가 무려 8천931명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 이혜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이혜진 기자)
- 지난 이명박·박근혜 정부 당시 정부에 비판적인 문화예술인과 단체를 사찰하고 지원에서 배제한 블랙리스트 사태.
- 지난해 7월 말 출범한 진상조사위원회의 최종 조사결과, 블랙리스트 피해 규모가 9천 2백 73개로 확인됐습니다.
- 피해 문화예술인만 8천 9백 31명, 단체는 3백 42개입니다.
- 영화인에 대한 사찰과 지원 배제가 가장 많았습니다.

(김준현 / 블랙리스트 진상조사위원회 소위원장)
- 분야별로 보면 영화인 2천 468명의 명단이 확인됐고요, 문학과 공연, 시각·전통(예술), 음악, 방송 이런 기타 분야까지 광범위하게 문화예술인에 대해서 통제와 관리를 행했던 것이 확인됐습니다.

(이혜진 기자)
- 이명박 정부는 국가정보원 성향 검증에 기반해 대중과의 접점이 많은 유명 문화예술인을 블랙리스트 타깃으로 삼았습니다.
- 박근혜 정부 때는 이런 기조를 확장해 국정원과 문화체육관광부의 긴밀한 협조체계를 구축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 정부지원사업에서 심사제도와 심사위원 선정방식을 변경해 블랙리스트 실행을 체계화했다는 것이 특징입니다.
- 진상조사위는 블랙리스트 실행 과정에 관여한 공무원과 공공기관 임직원의 징계를 정부에 요구하기로 했습니다.
- 이와 함께 문화예술행정 체계를 개선하기 위해 예술정책 전담 독립기관인 '국가예술위원회'를 설립할 것을 권고했습니다.
- 진상조사위는 활동 내용이 담긴 블랙리스트 백서를 발간하는 작업을 끝으로 모든 활동을 마무리할 계획입니다.
- KTV 이혜진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