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ㆍ소식

  • 알림
  • 인사
  • 채용
  • 입찰공고
  • 보도자료
  • 언론보도해명
  • 사진뉴스
  • 동영상뉴스

보도자료

홈페이지 메인으로 바로가기 > 알림ㆍ소식 > 보도자료
트위터 페이스북 C공감 주소복사 인쇄
목록 윗글 아랫글
보도자료 - 내용보기
노희경 작가와 다큐멘터리 <비(B)급 며느리>, 2018년 올해의 성평등문화상 수상
게시일 2018.10.10. 조회수 616
담당부서 문화인문정신정책과(044-203-2523) 담당자 곽노현
붙임파일

 

노희경 작가와 다큐멘터리 <비(B)급 며느리>,

2018년 올해의 성평등문화상 수상

- 10. 12.(),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시상식 개최, 신진여성문화인상 등도 함께 수여 -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 이하 문체부)2018올해의 성평등문화상 성평등문화인상의 수상자로 노희경 작가를, ‘성평등문화콘텐츠상수상작으로 영화(다큐멘터리) <(B)급 며느리>를 각각 선정해 발표했다.

 

  ()여성·문화네트워크(대표 박혜란)가 주최하고 ()여성신문사(사장 김효선)가 주관하며, 문체부가 후원하는 올해의 성평등문화상은 문화를 매개로 성평등과 관련한 사회 인식을 높이고, 성평등 환경 조성에 기여한 인물(단체)과 문화콘텐츠를 선정해 격려한다.

 

  ‘성평등문화인상수상자 노희경 씨는 1995년 문화방송(MBC) 베스트극장 <엄마의 치자꽃>으로 데뷔해 24여 년 동안 드라마 작가로 활동하고 있다. 성평등문화상 심사위원회는 노 작가는 대중매체(미디어)를 통해 소외계층, 소수자, 사회적 약자들의 현실감 있는 이야기와 사회 이면을 보여주고, 사회 문제에 대한 인식을 높이는 데 공을 세웠다.”라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대표적인 드라마 작품으로는 <라이브(2018)>, <디어마이프랜드(2017)>, <꽃보다아름다워(2004)> 등이 있다.

 

  ‘성평등문화콘텐츠상수상작 <(B)급 며느리>는 며느리와 시어머니 사이의 갈등을 담아낸 다큐멘터리 영화다. 이 작품은 대한민국 사회에서 시어머니와 며느리 사이의 문제로만 치부되어 온 고부갈등을 남편이자 아들인 남성의 시선으로 보여준다. 이를 통해 고부갈등을 여성만의 문제가 아닌 가족 모두가 공감하고 해결해야 하는 사회적 문제로 인식을 전환하는 데 일조했다는 평을 받았다.

 

  문체부는 성평등 문화를 실현하기 위해 문화예술의 역할과 중요성에 공감하고 ()여성·문화네트워크와 함께 여성문화인상*을 시상하고 있다. 이번 상은 전국의 지자체, 문화 관련 단체, 공공기관, 일반시민 등으로부터 후보자를 추천받아 성평등 문화 관련 활동 사항, 주제 적합성, 영향력(파급력), 향후 확산 가능성 등을 기준으로 분야별 전문가가 참여한 심사를 거쳐 최종적으로 확정됐다. 수상자는 문체부 장관 표창과 상금 5백만 원을 받는다.

* 여성문화인상: 2016년 이후 성평등문화상으로 명칭 변경

 

  시상식은 1012() 오후 3시 한국프레스센터 국제회의장에서 열린다. 올해의 성평등문화상이외에도 신진여성문화인상(여성신문사 사장상), 청강문화상(청현문화재단 후원상), 문화예술특별상 을주상(임성물산 고 김을주 대표 후원상)에 대한 시상도 함께 진행된다.

 

붙임 수상자 내역

 

 

 

 

 

OPEN 공공누리 

이 자료에 대하여 더욱 자세한 내용을 원하시면 문화체육관광부

문화인문정신정책과 주무관 곽노현(044-203-2523)에게

연락해 주시기 바랍니다.

목록 윗글 아랫글

회원 방문통계

통계보기

전체댓글(0)

별점평가 및 댓글달기 하시려면 로그인해주세요.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