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ㆍ소식

  • 알림
  • 인사
  • 채용
  • 입찰공고
  • 보도자료
  • 언론보도해명
  • 사진뉴스
  • 동영상뉴스

보도자료

홈페이지 메인으로 바로가기 > 알림ㆍ소식 > 보도자료
트위터 페이스북 C공감 주소복사 인쇄
목록 윗글 아랫글
보도자료 - 내용보기
문체부 장관, 제2회 한·일·중 스포츠장관회의 참석
게시일 2018.09.13. 조회수 296
담당부서 국제체육과(044-203-3175) 담당자 윤혜민
붙임파일

 

보도자료제목

문체부 장관, 2회 한··중 스포츠장관회의 참석

- 2020 도쿄올림픽 계기, 3국 간 스포츠 교류·협력계획 발표 -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 장관은 912()부터 13()까지 일본 도쿄에서 열리는 2회 한··중 스포츠장관회의에 참석했다.

 

  한··3국에서는 2018년 평창 동계 올림픽, 2020년 도쿄 하계 올림픽, 2022년 베이징 동계 올림픽이 2년 간격으로 연달아 열린다. ··중 스포츠장관회의는 이를 계기로 3국 간 스포츠 분야에서의 협력과 교류 확대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으며, 지난 2016년 한국 평창에서 처음으로 개최됐다. 3국은 지난 59()에 열린 한··중 정상회담에서도 체육교류를 포함해 다양한 3자 협력 발전에 합의한 바 있다.

 

  제2회 한··중 스포츠장관회의는 지난 제1회 회의에서 서명한 평창 선언에 따라 올해 일본에서 개최되었으며, 3국 스포츠 장관인 도종환 문체부 장관과 일본 하야시 요시마사(林 芳正) 문부과학대신, 중국 가오 즈단(高志丹) 국가체육총국 부국장이 회의에 참석했다.

 

 한··3, ‘평창 선언을 실천하는 도쿄행동계획채택

 

  한··3국은 이번 회의에서 평창 선언의 목적과 국가 간 합의사항에 다시 한번 공감하면서 평창 선언의 구체적 실행계획인 도쿄행동계획(Tokyo Action Plan)’을 채택했다.

 

  앞으로 3국은 도쿄행동계획(Tokyo Action Plan)’을 바탕으로 체육교류를 통한 상호 이해와 신뢰를 구축하고, 스포츠를 통한 동아시아 국가들의 평화적 공존과 사회 발전을 보장하기 위해 노력할 계획이다.

 

  3국은 여성, 청소년, 장애인, 노인 등 다양한 계층의 인적 교류와 협력은 물론 동계스포츠와 생활체육 분야에서의 교류를 확대하고, 체육 지도자 간 교류도 늘려나간다. 또한 한··중에서 개최되는 국제경기에 대한 3국 선수들의 참여를 장려해 3도시 간의 스포츠 교류프로그램도 활성화한다.

 

  대한민국은 2018 평창 동계 올림픽의 지식과 기술을 2020 도쿄 하계 올림픽 조직위원회와 2022 베이징 동계 올림픽 조직위원회에 공유한다. 3국은 모두 세계도핑방지기구(WADA, World Anti-Doping Agency) 이사국으로서 국제 도핑검사관들 간의 교류를 확대하고, 교육과 모범사례 등도 공유하기로 협의했다.

 

  3국은 제3회 한··중 스포츠장관회의를 2020년에 중국에서 개최하기로 결정하고, 매년 3국 간 과장급회의를 통해 도쿄행동계획(Tokyo Action Plan)’ 의이행현황을 정기적으로 점검하기로 했다.

 

 2020 도쿄 올림픽, 2022 베이징 올림픽 계기 남북 선수단 공동출전 협조 요청

 

  스포츠장관회의에 앞서 912() 3국은 한중, 한일, ·중 양자회담을 개최했다. 한중 및 한일 양자회담에서 양국은 2020 도쿄 하계올림픽 및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의 준비상황과 전망 등을 논의했다. 한국은 일본과 중국에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개최의 풍부한 경험과 기술을 가진 평창조직위원회 직원들의 채용을 확대하고, 평창올림픽 경기장 등 시설을 적극 활용해줄 것을 요청했다.

 

  아울러 한국은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남북 선수단이 공동으로 입장하고 사상 최초 남북 단일팀을 구성한 데 이어, 2018 자카르타-팔렘방아시아경기대회에서 남북단일팀이 금 1, 1, 2개의 좋은 성적을 거둔 점을 설명했다. 그리고 남북 공동출전의 성과가 2020 도쿄 하계올림픽과 2022 베이징 동계 올림픽까지 이어질 수 있도록 중국과 일본 측의 지지와 협조를 요청했다.

 

  문체부는 2020 도쿄 하계올림픽과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개·폐회식에서 남북 선수단 공동입장을 이어나가며, 체육계와 선수단의 의견수렴을 통해 남북 단일팀 종목을 선정하고 구성하는 등, 체계적으로 준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문체부는 단일팀 이외의 출전 종목에서도 남북 선수들이 남북이 보유한 체육시설을 활용해 합동으로 훈련하고, 친선경기 등을 통해 남북 선수단의 경기력을 향상할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아울러, 한국은 일본과 중국 측에 동북아 3국의 스포츠를 통한 화합과 발전 및 상호 유대 강화를 위한 대표적 협력사업으로서, 2030년 또는 2034 남북중일 월드컵을 공동으로 개최하는 방안도 제안했다. 이와 함께, 남과 북이 가까운 시기에 올림픽을 공동으로 유치하는 방안도 소개하면서 양국의 지지와 협조를 당부했다.

 

  도종환 장관은 육체의 가장 빛나는 최고의 상태를 보여주는 게 올림픽이고, 육체의 가장 참혹한 파괴의 상태를 보여주는 게 전쟁이라며, 전쟁을 멈추고 평화로 나아가자는 데서 시작된 올림픽의 가치를 2018평창에서 2020도쿄, 2022베이징으로 이어나갈 것을 강조했다. 또한 한국과 일본, 중국 3국이 화해와 협력, 평화와 공존이라는 스포츠의 더욱 큰 가치를 실현해 나가는 데 중요한 역할을 주도해 나갈 것을 제안하였다.

 

 

 

문의안내

OPEN 공공누리 

이 자료에 대하여 더욱 자세한 내용을 원하시면

문화체육관광부 국제체육과 윤혜민 사무관(044-203-3175)에게

연락해 주시기 바랍니다.

 

목록 윗글 아랫글

회원 방문통계

통계보기

전체댓글(0)

별점평가 및 댓글달기 하시려면 로그인해주세요.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