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ㆍ소식

  • 알림
  • 인사
  • 채용
  • 입찰공고
  • 보도자료
  • 언론보도해명
  • 사진뉴스
  • 동영상뉴스
  • 평창동계올림픽

보도자료

홈페이지 메인으로 바로가기 > 알림ㆍ소식 > 보도자료
트위터 페이스북 C공감 주소복사 인쇄
목록 윗글 아랫글
보도자료 - 내용보기
성인 연간 독서율 59.9% 독서량 8.3권으로 줄어, 일·공부 때문에
게시일 2018.02.05. 조회수 531
담당부서 출판인쇄독서진흥과(044-203-3222) 담당자 하재열
붙임파일

 

 

보도자료제목

성인 연간 독서율 59.9% 독서량 8.3권으로 줄어, 일·공부 때문에

- 문체부, 2017 국민독서실태조사 결과 발표 -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 이하 문체부)는 만 19세 이상 성인 6천 명과 초등학생(4학년 이상) 및 중·고등학생 3천여 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2017 국민독서실태조사결과를 발표했다. ‘국민독서실태조사는 독서문화진흥기본계획 수립 등 독서문화 정책의 기초자료로 활용된다.

 

성인 독서율과 독서량 감소, 독서시간은 증가

 

  조사 결과, 지난 1년간 일반도서(교과서, 학습참고서, 수험서, 잡지, 만화를 제외한 종이책)1권 이상 읽은 사람의 비율인 독서율은 성인 59.9%, 학생 91.7%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015년에 비해 성인은 5.4%포인트, 학생은 3.2%포인트가 감소했다. 책을 1권 이상 읽은 사람(이하, 독서자) 매일또는 일주일에 한 번 이상읽는 독자는 성인은 24.5%, 학생은 49.6%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외 독서 관련 조사의 독서율 감소 추세(한국, 미국, 일본) ▶통계청 <2017년 사회조사> 결과: 독서인구 비율 2015년 56.2% → 2017년 54.9%(만 13세 이상) ▶미국 퓨리서치센터(Pew Research Center) 조사 결과: 종이책+전자책 독서율 2014년 76% → 2016년 73% ▶일본 마이니치신문 <독서여론조사> 결과: 월평균 서적 독서율 2015년 49% → 2017년 45% 

 

 

  종이책 독서량은 성인 평균 8.3권으로 20159.1권에 비해 0.8권 줄어든 반면, 독서자만을 대상으로 하면 평균 13.8권으로 지난 201514권과 비슷한 수준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러한 결과는 전체 독서 인구는 줄었지만 독서자의 독서량은 큰 변화 없이 꾸준함을 보여준다. 하지만 학생의 연평균 종이책 독서량은 28.6권으로 지난 201529.8권에 비해 감소했다.

 

  평균 독서율, 독서량의 감소에도 불구하고 종이책과 전자책 독서시간(성인 평균 평일 23.4, 주말 27.1, 학생 평균 평일 49.4, 주말 68.1)2015 대비 성인은 평일 0.6, 주말 1.8, 학생의 경우 평일 4.4, 주말 9.2분이 증가했다.

 

  연간 전자책 독서율은 성인 14.1%, 학생 29.8%로 성인과 학생 모두 증가 추세이다. 최근 웹소설의 대중적 확산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연간 종이책 독서율 및 독서량 (성인·학생)

연간 종이책 독서율 및 독서량 (성인·학생) 

 

 

 

일·공부 때문에 바빠서 책 읽을 시간이 없다는 응답 32.2%

 

  평소 책 읽기를 어렵게 하는 요인으로는 성인과 학생 모두 (학교·학원) 때문에 시간이 없어서’(성인 32.2%, 학생 29.1%)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이어서 성인은 휴대전화 이용, 인터넷 게임을 하느라’(19.6%), 다른 여가 활동으로 시간이 없어서(15.7%) 순으로 나타났다. 학생은 책 읽기가 싫고 습관이 들지 않아서’(21.1%), ‘휴대전화, 인터넷, 게임 하느라 시간이 없어서(18.5%) 순으로 나타났다.

 

 

독서 장애 요인 (성인·학생)

독서 장애 요인 (성인·학생) 

 

 

  본인의 독서량이 부족하다는 의견은 성인 59.6%, 학생 51.5%로 과반수였다. 하지만 본인의 독서량이 부족하다는 성인이 ’1174.5% ’1367.0% ’1564.9% ’1759.6%로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고, 반대만족한다는 의견은 증가하고 있어서, 독서의 필요성에 대한 인식이 줄어들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이 바라는 책 읽기 확산 및 생활화 정책 필요

 

  책 읽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서 독서환경 조성 정책분야에서 가장 중요한 것이 무엇인지 질문한 결과, ‘지역의 독서환경 조성’, ‘생애주기별 독서활동 지원’, ‘다양한 독서동아리 활성화’, ‘국민 참여 독서운동 전개’ ‘다양한 매체에서 독서 권장이 중요하다는 의견이 나왔다.

 

 

국민이 바라는 책 읽기 확산 및 생활화 정책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이번 실태조사 결과를 참고하여 독서문화를 확산하기 위해 ‘2018 책의 해와 연계한 다양한 정책을 추진할 계획이다. 3 책의 해 선포식, 4월 세계 책의 날, 6월 서울국제도서전, 9월 대한민국 독서대전, 10월 전국도서관 대회, 11월 서점의 날 등을 잇달아 진행하고, ·유아부터 어르신까지 아우르는 생애주기별 독서프로그램과 풀뿌리 독서동아리 활동, 인문학 강의 등 다양한 독서 프로그램을 연중 개최한다. 또한 지역과 일상에서 책 읽는 문화를 누릴 수 있도록 제3차 독서문화진흥 기본계획(2019~2023)에 독서인구 확대 방안을 담을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이 조사는 격년으로 실시하고 있으며, 201711월 중순에서 12월 말까지 전국 17개 시도에서 실시됐다. 성인은 가구 방문을 통한 면접조사로, 학생은 학교 방문 조사 시 학생이 직접 설문지에 기입하는 방식으로 진행하였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성인 ±1.7%포인트(p), 학생 ±1.8%포인트(p)이다.

 

  ‘2017 국민독서실태조사보고서는 27() 이후 문체부 누리집(www.mcst.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붙임 1. 2017년 국민독서실태조사 그림자료

       2. 2017년 국민독서실태조사 주요 조사 결과 요약

 

 

 

 

 

문의안내

 OPEN 공공누리 

이 자료에 대하여 더욱 자세한 내용을 원하시면

문화체육관광부 출판인쇄독서진흥과 사무관 하재열(044-203-3222),

주무관 신은정(044-203-3240) 또는

책과사회연구소 소장 백원근(02-722-3551)에게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목록 윗글 아랫글

회원 방문통계

통계보기

전체댓글(0)

별점평가 및 댓글달기 하시려면 로그인해주세요.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