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ㆍ소식

  • 알림
  • 인사
  • 채용
  • 입찰공고
  • 보도자료
  • 언론보도해명
  • 사진뉴스
  • 동영상뉴스
  • 대학생기자단

보도자료

홈페이지 메인으로 바로가기 > 알림ㆍ소식 > 보도자료
트위터 페이스북 C공감 주소복사 인쇄
목록 윗글 아랫글
보도자료 - 내용보기
관람객 3명 중 2명, 국공립 박물관·미술관 재방문
게시일 2017.05.17. 조회수 362
담당부서 박물관정책과(044-203-2645) 담당자 진정환
붙임파일

 

보도자료제목

관람객 3명 중 2명, 국공립 박물관·미술관 재방문

- 지식과 정보 습득을 위해 가족과 함께 방문하는 비율이 가장 높아 -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는 한국문화관광연구원(원장 김정만)과 함께 ‘국공립 박물관·미술관 관람객 재방문율 및 계층 분석을 위한 시범조사’를 실시하고, 그 결과를 발표했다. 박물관·미술관의 관람객 방문 현황과 동기를 파악하기 위한 이번 조사는 2016년 12월부터 2017년 1월까지 13개 주요 국공립 박물관·미술관(2015년 기준 관람객이 50만 명 이상)*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 (대상) 국립중앙박물관, 국립민속박물관, 대한민국역사박물관, 국립한글박물관, 경주·광주·부여·공주박물관, 국립해양박물관, 부산시립박물관,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과천관, 부산시립미술관

 

연 2회 이상, 가족과 함께, 지식 및 정보 습득을 위하여 박물관·미술관 방문

 

  이번 조사 결과에 따르면 2016년 한 해 동안 박물관과 미술관을 재방문(2회 이상 방문)한 관람객은 3명 중 2명꼴인 약 63.3%였다. 그리고 재방문자 중 최근 3년간 5회 이상 박물관 및 미술관을 방문한 비율은 33.6%로 나타나는 등 박물관 및 미술관 관람객 중에는 재방문자가 많은 수를 차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로써 주요 박물관·미술관의 관람객들의 재방문 비율이 높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방문 시 동반자 유형을 살펴보면, ▲‘가족과 동반한다’는 응답층이 51.3%로 가장 높았고 이어서 ▲친구(33.1%), ▲혼자(9.7%), ▲단체(5.9%) 순이었다. 한편, ‘가족과 동반한다’는 의견이 60.1% 이상을 차지한 박물관과 달리 미술관은 ‘친구와 함께 온다’는 답변이 52.4%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박물관을 찾는 관람객들은 ▲‘지식과 정보 습득’(21.4%), ▲‘어린이 시설과 프로그램’(14.3%), ▲‘이용의 편리성’(9.3%)을 주요 방문 목적으로 꼽았다. 반면, 미술관은 콘텐츠의 차이로 ‘인문 예술 분야에 대한 관심’(14.7%)이 ‘지식과 정보 습득’(11.8%)보다 높은 비중을 차지했고, ‘어린이 시설과 프로그램’(9.7%)보다는 ‘이용의 편리성’(11.2%)을 방문 목적으로 꼽았다. 이를 통해 박물관과 미술관은 차별화된 운영 전략이 필요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전시품 관람과 다수의 교육 프로그램을 통한 지식·정보 습득을 중요하게 생각

 

  관람객들은 박물관과 미술관 전시 및 운영서비스에 대해 ▲‘충분한 전시 설명’(81.8%)과 ▲‘충실한 소장품 자료 제공’(80.4%) 등을 중요하게 여겼다. 교육 프로그램과 관련해서도 ▲‘평생교육의 필요성’(81.4%), ▲‘쾌적한 공간’(81.2%)과 함께 ▲‘교육프로그램의 횟수와 양’(80.6%)을 중요도에서 높게 평가했다. 이로써, 박물관과 미술관을 찾는 관람객들은 대체적으로 많은 수의 전시품 관람과 다양하고 많은 교육프로그램을 통한 ‘지식과 정보 습득’을 중요하게 여기는 것으로 알 수 있다.

 

  한편, 관람객들은 ‘충분한 전시품 수량’(72.8%)과 ‘교육프로그램의 횟수와 양’(80.6%)을 중요하게 평가한 반면에 운영자는 이들을 각각 58.4%, 62.2%로 낮게 평가해 ‘전시품과 교육프로그램의 양’에 대한 관람객과 운영자 간의 큰 인식 차이를 확인했다.

 

재방문율을 높이려면 수준 높은 기획전시 개최, 다양한 교육 및 문화행사 필요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최근 정체 상태인 주요 박물관과 미술관의 관람객 수를 늘리기 위해 관람객들의 재방문율을 높이는 데 힘쓰겠다.”라며, “이를 위해 박물관과 미술관의 수준 높은 기획전시를 늘리고 다양한 교육프로그램과 문화행사를 실시하겠다. 아울러 정기적인 관람객 재방문율 및 계층 조사를 통해 변화하는 관람객의 요구를 반영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붙임 국공립 박물관 미술관 재방문율 및 계층 분석을 위한 시범조사 결과(요약)

 

 

 

 

 

 

문의안내

 OPEN 공공누리 

이 자료에 대하여 더욱 자세한 내용을 원하시면 문화체육관광부

박물관정책과 학예연구관 진정환(☎ 044-203-2645) 또는

한국문화관광연구원 김현경(☎ 02-2669-6947)에게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목록 윗글 아랫글
국가상징 알아보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블로그
  • 유튜브

누리집(홈페이지) 불편신고

모바일웹 QR코드, 스마트폰으로 스캔하면 문화체육관광부 모바일 사이트(http://m.mcst.go.kr/)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