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ㆍ소식

  • 알림
  • 인사
  • 채용
  • 입찰공고
  • 보도자료
  • 언론보도해명
  • 사진뉴스
  • 동영상뉴스

언론보도해명

홈페이지 메인으로 바로가기 > 알림ㆍ소식 > 언론보도해명
트위터 페이스북 C공감 주소복사 인쇄
목록 윗글 아랫글
언론보도해명 - 내용보기
경향신문의 “박근혜 정권 때 문체부 ‘댓글 감시시스템’ 구축” 기사에 대해 문화체육관광부 입장을 알려드립니다
게시일 2018.04.16. 조회수 2824
담당부서 뉴미디어소통과(044-203-3091) 담당자 이순희
붙임파일

 

보도자료제목

경향신문의 박근혜 정권 때 문체부

댓글 감시시스템구축기사에 대해

문화체육관광부 입장을 알려드립니다

 

 

 

  경향신문이 416() 2013년 여가부 댓글부대 성과 나오자 박근혜 정권 때 문체부 댓글 감시시스템 구축이라고 보도했으나 사실과 다른 부분이 있어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의 입장을 밝힙니다.

 

  문체부는 직제 시행령 및 시행규칙에 따라 온라인 여론수렴시스템 구축·운영과 온라인 여론분석 업무를 수행하고 있습니다.

 

  문체부는 2015년 포털 뉴스기사, 누리소통망(SNS) 등을 통해 제기되는 정책 관련 국민의 여론을 듣고 정책에 반영하기 위한 목적으로 정책여론수렴시스템을 구축했습니다.

 

  해당 시스템은 정책이나 국정과제에 대한 인터넷 뉴스나 누리소통망(SNS) 게시물을 수집해서 분석하는 도구로 댓글을 감시하기 위한 시스템이 아닙니다.

 

  또한 정책여론수렴시스템이 포털을 통제할 수 없습니다. 다만, 지진·메르스 등 국민 생활과 직결된 사안의 경우에 해당 부처는 정확한 대처 방안을 국민들에게 안내하기 위해 포털에 협조를 구하고 정책여론수렴시스템에 이를 공유하고 있습니다.

 

  ‘정책여론수렴시스템은 외부에서 접속할 때 공무원인증서(GPKI)를 통해서 로그인 할 수 있도록 철저하게 보안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아울러 접속 시간대, 아이피(IP, 컴퓨터 접속 주소), 메뉴별 접속기록 등을 모두 로그파일에 남도록 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접속시간대만 표기하고 아이피(IP)나 작업과정은 로그파일에 남지 않게 했다.는 보도는 사실이 아닙니다.

 

  아울러 이용자들이 정책여론수렴시스템을 활용해 포털이나 누리소통망(SNS)에 게시글을 작성하는 것이 원천적으로 불가능한 시스템으로 언론에서 주장한 공작적 목적으로 활용할 수 없습니다.

 

  이와는 별개로 문체부는 2011년부터 온라인 여론 분석을 위해 용역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매년 여러 업체들이 입찰에 지원하고 있으며 조달청 가격입찰과 내·외부 심사위원 심사를 거쳐 입찰 업체를 선정하고 있습니다. 아젠다센터는 2015년 말 용역 입찰에 참가했으며 법령상의 절차를 거쳐 선정이 되었습니다. 용역은 2016년 말 종료되었습니다.

 

 

 

문의안내

 로고 

이 자료에 대하여 더욱 자세한 내용을 원하시면

문화체육관광부 뉴미디어소통과 사무관 이순희(044-203-3091)에게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목록 윗글 아랫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