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ㆍ소식

  • 알림
  • 인사
  • 채용
  • 입찰공고
  • 보도자료
  • 언론보도해명
  • 사진뉴스
  • 동영상뉴스
  • 대학생기자단
  • 평창동계올림픽

언론보도해명

홈페이지 메인으로 바로가기 > 알림ㆍ소식 > 언론보도해명
트위터 페이스북 C공감 주소복사 인쇄
목록 윗글 아랫글
언론보도해명 - 내용보기
여명숙 게임물관리위원장 국정감사 시 발언에 대한 문화체육관광부의 입장을 알려드립니다
게시일 2017.11.01. 조회수 713
담당부서 게임콘텐츠산업과(044-203-2442) 담당자 석진영
붙임파일

 

보도자료제목

여명숙 게임물관리위원장 국정감사 시 발언에 대한

문화체육관광부의 입장을 알려드립니다

 

 

 

 

  여명숙 게임물관리위원장(이하 위원장)은 지난 1030() 문화체육관광부 국정감사에서 ‘2011년부터 시행된 게임물 자체등급분류제는 불법 게임물을 합법적으로 유통되게 하는 통로가 되었다는 취지로 발언하면서, 게임 4대 농단세력 중 하나로 문화체육관광부 게임콘텐츠산업과를 언급했습니다.

 

  2011년에 시행된 게임물 자체등급분류제는 당시 신산업 분야로 각광받고 있던 모바일게임을 활성화하기 위해 사전등급분류가 적절하지 않은 모바일 오픈마켓 게임물에 대한 민간 자율심의를 도입한 것으로서, 1년 동안 국회의 충분한 숙의 과정을 거쳐 도입된 것입니다.

 

  2017년 확대 시행된 자체등급분류제는 자율심의 대상을 청소년이용불가 게임과 아케이드게임을 제외한 모든 게임물로 확대하되, 사업자 최소요건(매출액, 인력·시설기준 등), 전담인력 의무교육(4), 업무 적정성 평가(1) 도입 등 사후관리 장치가 대폭 확대된 내용을 포함하고 있어, 이 제도가 불법 게임물을 합법적으로 유통되게 하는 통로라는 여명숙 위원장의 주장은 사실이 아님을 밝힙니다.

 

  그간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는 게임산업 활성화와 건전한 게임이용 문화 조성을 위해 어느 한쪽으로 치우치지 않는 균형 잡힌 합리적 정책을 추진하기 위하여 노력해왔습니다.

 

  특히, 게임으로 인한 사회적 갈등을 줄이고, 모두의 공감을 얻을 수 있는 합리적 규제 개선을 추진하기 위해 지난 8월 게임산업 생태계의 다양한 구성원이 함께하는 민관 합동 게임제도 개선 협의체를 발족해 운영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노력에도 불구하고 여명숙 위원장의 이번 발언은 매우 유감이라고 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특히 여명숙 위원장의 게임 농단 세력 관련 발언은 전혀 근거가 없는 주장으로, 문체부는 여명숙 위원장이 발언한 내용에 대해 철저히 조사하여 보고해 달라는 국회의 요구에 따라 사실 여부를 명확히 확인하여 조속한 시일 내에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에 보고하고 필요한 부분에 대해서는 엄정히 조치할 계획입니다.

 

 

 

 

 

 

문의안내

 로고 

이 자료에 대하여 더욱 자세한 내용을 원하시면

문화체육관광부 게임콘텐츠산업과 사무관 석진영(044-203-2442)에게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목록 윗글 아랫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