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광장

  • 지역축제
  • 추천여행지
  • 문화예술공연
  • 추천도서
  • 체육행사
  • 문화스토리텔링
  • 문화서비스소개
  • 문화 누리소통망

문화예술공연

홈페이지 메인으로 바로가기 > 문화광장 > 문화예술공연
트위터 페이스북 C공감 주소복사 인쇄
목록 윗글 아랫글
창작가무극 '국경의 남쪽'
  • 창작가무극 '국경의 남쪽'

  • 분야

    연극

  • 기간

    2018.06.29 ~ 2018.07.15

  • 시간

    평일 오후 8시, 토요일 오후 3시, 7시, 일요일 오후 2시, 6시 월요일 공연 없음

  • 장소

    서울 | 두산아트센터 연강홀

  • 요금

    R석 6만원, S석 3만원

  • 문의

    (재) 서울예술단 공연기획팀 02-523-0986 / 클립서비스(주) 1577-3363 5

  • 바로가기

    https://www.doosanartcenter.com/ko/performance/1349

공연소개

 

 

국경을 넘어 내 곁으로 다가온 사람

 

운명적인 첫사랑을 아름답게 키워가던 선호와 연화 하지만 갑작스러운 탈북으로 헤어진 후, 다시 만날 날을 위해 고된 하루하루를 살아간다. 북에서 남으로 넘어온 이 안타까운 사랑이야기에는 남과 북으로 갈라져버린 분단의 슬픈 현실이 깔려 있다.  분단 73년, 냉랭했던 한반도에 좀처럼 오지 않을 것 같았던 봄이 성큼 다가왔고, 많은 이들이 새로운 평화의 시대를 이야기 하는 오늘. 서울예술단은 선호와 연화의 안타까운 사랑이야기를 통해 이쪽과 저쪽의 나뉨이 아닌 너와 나의 만남’에 대해, 그리고 넘을 수 없는 국경 앞에 선 사람과 사랑에 관한 이야기를 하고자 한다. 

 

이념 보다 사랑이 먼저다

 

분단된 남과 북의 이야기는 영화계는 물론 공연계에도 단골 소재이다. 남북분단을 소재로 한 대부분의 작품이 한국전쟁으로 인한 이데올로기의 대립과 갈등을 다루고 있지만, 국경의 남쪽은 정치적 이념보다 순수한 사랑이야기에 초점을 맞춰 자칫 무거워질 수 있는 소재를 정통 멜로의 형식으로 풀어내어 동시대 관객들에게 공감과 감동을 선사한다. 대립의 시기를 넘어 화합의 시대로 나아가고 있는 지금, 서울예술단은 두 남녀의 사연을 통해 어떠한 정치적 이데올로기도 믿음과 사랑의 가치를 뛰어넘을 수 없다는 메시지를 전하는 동시에, 오늘을 함께 살아가고 있는 탈북자들의 가슴 아픈 사연에 대해서도 다시금 상기해보는 계기를 삼고자 한다.

 

깊어진 정서, 새로운 무대로 만나는 국경의 남쪽

 

2016년 초연 당시, 이나오 작곡가의 서정적이고 아름다운 넘버, 정영 작가의 우리말의 맛을 잘 살린 대사로 폭넓은 관객층의 사랑을 받았던 국경의 남쪽은 2018년 재연을 앞두고 한층 새로운 모습으로 변모하고 있다. 새롭게 합류한 반능기 연출은 정서가 중요한 작품인 만큼 인물 간의 감정과 호흡에 집중하고 있다며 정서를 따라가는 시적인 무대에 대한 기대를 전했다. 이번 공연에는 2016년 초연에서 선호 역을 통해 무용수에서 배우로 성공적인 변신을 거두었던 서울예술단의 맏형 최정수와 다양한 매력을 지닌 신예 강상준이 첫사랑을 잊지 못하는 선호 역을 나란히 맡았으며, 서울예술단을 대표하는 여배우 김건혜와 송문선이 선호의 첫사랑 연화 역을 맡아 가슴 시린 사랑을 노래한다. 또한 남한으로 넘어온 선호에게 버팀목이 되어주는 경주 역에는 초연 당시 인생캐릭터라 극찬 받았던 하선진이 다시 한 번 열연하며, 서울예술단의 개성 넘치는 단원들이 한데 어우러져 새로운 색깔의 국경의 남쪽을 선보인다.

 

시놉시스

 

사랑이여, 새로운 아침이 와도 나를 잊지 마세요.

 

만수예술단 호른연주자인 청년 선호와 얼굴과 성격 모든 것이 동치미처럼 시원한 연화, 존재만으로도 가슴 설레는 두 사람. 평생을 약속한 그들 앞에 가슴 아픈 이별이 찾아온다. 선호 가족이 남조선의 할아버지와 연락을 주고받은 사실이 당국에 의해 발각되고, 연화와 눈물의 이별을 해야 했던 선호는 국경을 넘어 남한으로 내려온다. 북한에 홀로 남겨진 연화를 데려오기 위해 하루하루를 버티는 선호. 힘겨운 나날을 살아가는 선호 앞에 경주가 나타나 그의 멍든 마음을 달래준다. 경주와 새 출발을 다짐하던 어느 날, 선호는 연화가 탈북했다는 소식을 듣게 된다.

문화포털 02-3153-2844
담당부서/담당자 문화체육관광부(044-203-2000) 관리자메일보내기
목록 윗글 아랫글

회원 방문통계

통계보기

전체댓글(0)

별점평가 및 댓글달기 하시려면 로그인해주세요.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