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광장

  • 지역축제
  • 추천여행지
  • 문화예술공연
  • 추천도서
  • 체육행사
  • 문화스토리텔링
  • 문화서비스소개
  • 문화 누리소통망

문화예술공연

홈페이지 메인으로 바로가기 > 문화광장 > 문화예술공연
트위터 페이스북 C공감 주소복사 인쇄
목록 윗글 아랫글
모아서 조립하기_기억극장
  • 모아서 조립하기_기억극장

  • 분야

    전시

  • 기간

    2018.03.16 ~ 2018.08.26

  • 시간

    화~금,일요일:10:00~18:00 / 토요일: 10:00~21:00 (단,별관은 토요일도 18:00까지) *월요일 휴관

  • 장소

    부산 | 부산시립미술관

  • 요금

    어른:부산광역시민 2000원/다른지역주민 3000원, 어린이·청소년·군인:부산광역시민 1000원/다른지역주민 2000원

  • 문의

    051-7470-4244

  • 바로가기

    http://art.busan.go.kr/02_display/display01_1.jsp?amode=view&id=201802281554233955&yearMonth=2018-04

전시소개

 

전시 의도

 

우리는 다양한 사물, 언어, 몸짓, 소리, 자연 등 일일이 나열할 수 없는 수많은 현상들을 모으고 조립하여 개인의 삶과 타인과의 관계를 형성한다. 그러나 같은 시간 같은 장소에서 같은 현상을 목격한다 하더라도 개개인의 의식과 무의식으로부터 관찰되고 수집되는 것은 개별적으로 구성되며 삶의 내용도 다르게 드러난다.<모아서 조립하기_기억극장>은 주체들 마다 각자의 진리와 인지과정이 모두 다를 수 있다는 구성주의적 관점에서 ‘관찰’, ‘수집’, ‘배치’, ‘재해석’ 이라는 주제를 바탕으로 기획되었다.

 

전시 내용

 

‘관찰_보기’ 는 우리가 흔히 이해하고 있는 객관적이거나 중립적인 상태를 넘어 개인의 주어진 상황, 여건, 목적에 따라 하나의 개입이 될 수 있으며 이에 따라 ‘수집_모으기’된 내용을 ‘배치_조립’ 하여 실체를 구성하는 삶의 행위로 연결된다. <모아서 조립하기_기억극장>은 이러한 일련의 행위와 실천으로 자기 자신의 지각작용을 생산해 내는 이미주, 임현정, 정진경 작가가 참여하여 세 개의 기억극장을 만들고 있다.

 

이미주, 임현정, 정진경 작가는 그리기라는 관찰 행위를 전통적 방식의 재현이 아닌 의식 너머의 세계를 들여다보듯 헤매게 하는 방법을 취한다. 인간, 동물, 자연 그리고 인공이 공존하는 이미지들을 각자가 획득한 자율성으로 배치시켜 비논리, 몽상, 꿈, 만화적 상상력으로 재현하고 있는 것이다. 전시는 9차원극장, 마음의극장, 점점점극장이라는 세 개의 공간으로 구성되어, 평면, 설치, 영상작품으로 펼쳐지며 관객들은 작가가 관찰하고 수집하고 배치해둔 현상들을 각자의 관찰방식으로 재구성하고 재해석하는 역할을 담당한다.

 

이미주 작가는 9차원을 그려내려는 의지로 꿈 속 이미지를 현실세계에 시각화하고자 한다. 2차원의 화면이 아닌 세 개의 방으로 구성된 삼각형의 구조 속에 꿈의 조각들을 배치하여 작은 구멍들 사이로 수수께끼를 풀어보듯 바라보게 한다. 전체를 한 번에 볼 수 없는 공간구조는 마치 코끼리의 발등, 코, 꼬리를 만지며 자신만의 코끼리를 상상하게 되는 것과 같은 원리를 상기시킨다.

 

임현정 작가는 모든 사람들의 마음 안에 존재하는 원형이미지로 이루어진 동화적이고 원초적인 무의식의 세계를 만날 수 있도록 화면을 구성한다. 특정한 장소에서 작가 개인의 경험과 기억의 지층으로부터 불러내어진 우연적이고 무분별해 보이는 이미지들은 낯선 관계를 가지며 생경함을 불러일으킨다. 그림의 의미를 쉽게 파악할 수 없는 작가의 배치방식은 관객 각자의 경험과 상상으로 재구성하고 재해석할 수 있도록 한다.

 

정진경 작가는 타인_집단과의 상호작용으로 수집된 내용을 작가의 개입으로 이미지화 한다. 이미지들은 여러 층으로 겹쳐지고 쌓여 익명의 네트워크를 구성한다. 지극히 일상적인 이미지의 집합은 마치 새로운 세계의 지도를 제작하듯이 프로젝트 맵핑 형식으로 서서히 펼쳐지며 새로운 타인(관객)과 마주한다. 그것은 또 다른 익명의 네트워크를 생산하는 메커니즘을 가지게 된다. 모아서 조립하여 구성한 세 개의 기억극장은 9차원으로 상상하고, 빙하의 깊이를 마음으로 바라보며, 공동의 기억지도를 만들어 간다. 이는 관찰하여 수집하고 배치하는 방식을 경험하며 우리는 일상을 무엇으로 어떻게 구성하고 있는가? 라는 질문을 던지고자 한다.

문화포털 02-3153-2844
담당부서/담당자 문화체육관광부(044-203-2000) 관리자메일보내기
목록 윗글 아랫글

회원 방문통계

통계보기

전체댓글(0)

별점평가 및 댓글달기 하시려면 로그인해주세요.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