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광장

  • 지역축제
  • 추천여행지
  • 문화예술공연
  • 추천도서
  • 체육행사
  • 문화스토리텔링
  • 문화서비스소개
  • 문화 누리소통망

문화예술공연

홈페이지 메인으로 바로가기 > 문화광장 > 문화예술공연
트위터 페이스북 C공감 주소복사 인쇄
목록 윗글 아랫글
유령팔
전시소개

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은 2018년 4월 3일부터 7월 8일까지 <유령팔>전을 개최한다. 본 전시는 오늘날 작가들의 창작활동의 주요 매체인 가상의 전지적 시점으로부터 현실에서 이미지를 소비하고 재현하는 방법들이 어떻게 연결되어 있는지 전시라는 시공간의 설정을 통해 여러 지점에서 살펴보고자 마련된 전시이다. 

디지털 환경은 예술가들의 사유와 인지의 과정과 예술가에 대한 정의뿐만 아니라 우리의 일상공간까지 변화시켰다. 이는 심혜련이 언급했듯이 디지털 공간이 ‘다른 일상공간’으로 대체되면서 매체에 접속하는 시간이 급증함에 따라 우리가 일상적으로 할 수 있는 거의 모든 일들을 웹 상에서 할 수 있게 되었기 때문이다. 이는 아날로그와 디지털을 이분법적으로 구분하지 않는 80년대 후반생들의 작품의 형식과 이들의 창작과정을 이해하는 매우 중요한 요소가 되었다. 이들에게 주어진 매체의 조건과 환경의 변화는 현실과 창작의 기반이 되는 매체 공간의 경계를 흐림으로써 작품을 구현하기 위해 고려되어야 할 실제적인 수단(작업실의 유무, 작품 운송 및 보관 등)과 방법의 소멸로 이어져 현실 구현, 즉 기존의 전시 작품의 의미와 작품 제작의 과정, 미술관에서 작품을 감상하는 일처럼 일상적이고 반복되어왔던 것들에 대해 다시금 질문하기에 이르렀다. 

<유령팔>은 이처럼 인터넷의 보급과 과학 기술의 발달에 따라 급변하고 있는 창작환경의 변화와 이에 따른 작가들의 작품 구현방식과 그 과정에서 드러나는 새로운 감각과 고민을 살펴보고자 마련되었다. 참여작가들은 이번 전시를 통해 그들의 창작 환경의 근간이 된 디지털 기반아래, ‘계정설정’ ‘비공간성’ ‘신체의 망각과 확장’이라는 구체적인 설정들이 어떻게 작업과 매개하여 구현되는지 선보인다. 전시 제목 <유령팔 Phantom Arm>은 사지가 절단된 환자들이 환각을 통해 존재하지 않는 사지의 통증을 느끼는 신체 경험을 뜻하는 ‘환각사지(phantom limb)’, ‘환각현상(phantom phenomenon)’에서 기인한 제목으로, 본 전시는 앞서 언급한 매체 변화에 따른 작가들의 창작 환경이 모니터 너머로 확장되면서 그 안과 밖을 연결하는 신체의 동기화, 망각, 확장에 관한 비가시적인 연결성에 주목한다. 

이 전시는 이렇듯 급변하는 창작 조건과 환경의 변화를 그들의 작업을 읽기 위한 기본 지식 배경으로 삼고 ‘가상과 현실 사이의 상상적 매핑(강정석)’ ‘VR안에서 플레이어의 신체(김정태)’ ‘패턴과 기억을 통한 상상적 드로잉(박아람)’ ‘구글링 이미지 서치와 오류(압축과 팽창)’ ‘디지털 시대의 기억의 사유화(람한)’ ‘세컨드 계정과 협업하기(김동희)’를 통해 오늘날 전시가 구현되는 방식, 작품을 둘러싼 환경과 인식의 변화에 대해 이야기해보고자 한다.

* 심혜련, 매체공간의 혼종화와 지각의 확장에 관하여, 시대와 철학, 2017. 41p

문화포털 02-3153-2844
담당부서/담당자 문화체육관광부(044-203-2000) 관리자메일보내기
목록 윗글 아랫글

회원 방문통계

통계보기

전체댓글(0)

별점평가 및 댓글달기 하시려면 로그인해주세요.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