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광장

  • 지역축제
  • 추천여행지
  • 문화예술공연
  • 추천도서
  • 체육행사
  • 문화스토리텔링
  • 문화서비스소개
  • 문화 누리소통망

문화예술공연

홈페이지 메인으로 바로가기 > 문화광장 > 문화예술공연
트위터 페이스북 C공감 주소복사 인쇄
목록 윗글 아랫글
3월의 눈
  • 3월의 눈

  • 분야

    연극

  • 기간

    2018.02.07 ~ 2018.03.11

  • 시간

    평일 19시30분, 주말 및 공휴일 15시, 화 쉼 ※ 단, 2/12(월) 및 설연휴(2/15(목), 2/16(금)) 공연 없음 2/13(화) 19시30분 1회 공연, 2/14(수), 2/21(수) 15시 1회 공연 3/10(토) 15시, 19시30분 2회 공연

  • 장소

    서울 | 명동예술극장

  • 요금

    R석 5만원, S석 3만 5천원, A석 2만원

  • 문의

    1644-2003

  • 바로가기

    http://www.ntck.or.kr/ko/performance/info/256796

공연소개

 

 

한국 연극의 값진 수확” - 중앙일보

<3월의 눈>이 다시 찾아온다.

매 공연 관객의 눈가를 붉게 물들이며 전석 매진을 기록한 국립극단의 대표 레퍼토리 <3월의 눈>이 3년 만에 돌아온다. 재개발 열풍으로 한평생 일구어놓은 집 한 채가 사라질 위기에 처한 노부부. 정작 그들은 담담히 일상을 지내지만 이들을 제외한 주변은 시끌벅적하기만 하다. 급변하는 이 시대, 사라져가는 모든 것들에 대한 그리움을 묵묵히 담아낸 이 작품은 자극적인 내용도, 극적인 반전도 없지만 잔잔한 바다에 일렁이는 파도처럼 어느 순간 우리 마음을 흔들어 놓는다. 세상에 오면 가는 것이 이치라고 했던가. 한 짝 한 짝 뜯겨지며 소멸되는 한옥이 책상도 되고 밥상도 되며 끝없이 순환하는 자연의 순리는 팍팍한 우리 삶을 위로하며 그렇게 또 우리 마음을 녹이고 지나간다.

 

시놉시스

저물어가는 집 한 채가 있다. ‘장오‘는 손자를 위해 마지막 남은 재산인 이 집을 팔고 떠날 준비를 하고 있다. 볕 좋은 한옥집 툇마루에서 ‘장오’와 ‘이순’, 노부부는 겨우내 묵었던 문창호지를 새로 바를 준비를 하고 두런두런 이야기를 하며, 일상을 지속한다. 새로운 집 주인은 이 집을 헐어 팔고 그 자리에게 3층짜리 건물을 올릴 계획이다. 문짝과 마루, 기둥으로 다시 쓰일만한 목재들을 다 떼어가고 앙상한 뼈대만 남은 집을 뒤로 하고, 삼월의 눈 내리는 어느 날, ‘장오’는 집을 떠난다.

문화포털 02-3153-2844
담당부서/담당자 문화체육관광부(044-203-2000) 관리자메일보내기
목록 윗글 아랫글

회원 방문통계

통계보기

전체댓글(0)

별점평가 및 댓글달기 하시려면 로그인해주세요.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