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바로가기 서브메뉴바로가기 본문영역바로가기

한류뉴스

한류마당 > 한류뉴스 > 한류뉴스

한류뉴스

목록 윗글 아랫글
한류뉴스 내용보기
한려·태안 해상국립공원은 생물다양성의 보고
게시일 2015.06.18. 조회 2777

한국의 대표적인 한려해상·태안해안 국립공원에서 각종 동·식물이 번성하고 있다.

 

두 곳의 국립공원에서 서식하는 야생생물의 수가 10년 전에 비해 2배 가까이 늘어났다고 국립공원관리공단이 10일 밝혔다.

지난해 이뤄진 조사에 따르면 한려해상국립공원에서 확인된 동·식물의 수는 4천3백83종으로 2005년의 2천4백61종에 비해 78% 증가했다. 특히 풍란, 백양더부살이, 흰꼬리수리, 꼬마잠자리, 기수갈고둥 등 멸종위기 야생생물 총 24종이 확인됐다. 또 아열대성 기후에 서식하는 무늬박이제비나비, 부채메꽃버섯 등 9종도 발견돼 이곳에서 지구온난화에 따른 생태계 변화가 일어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려해상국립공원에 서식하는 백양더부살이(위)와 대흥란(아래)2
 
한려해상국립공원에 서식하는 백양더부살이(위)와 대흥란(아래)

▲ 한려해상국립공원에 서식하는 백양더부살이(위)와 대흥란(아래)

 

태안해안국립공원에서는 3천5백72종이 관찰돼 2005년의 1천7백41종보다 105% 증가했다. 노랑부리백로, 표범장지뱀, 그리고 대청도, 백령도 일원에서만 서식하는 것으로 알려진 대청부채 등 멸종위기 야생생물도 총 16종이 관찰됐다.

 

태안해안국립공원에서 서식하는 노랑부리백로(위)와 표범장지뱀(아래).2
 
태안해안국립공원에서 서식하는 노랑부리백로(위)와 표범장지뱀(아래).

▲ 태안해안국립공원에서 서식하는 노랑부리백로(위)와 표범장지뱀(아래).

 

이번 조사에서 멸종위기야생식물이 10종이나 발견된 것에 대해 국립공원관리공단은 지리정보시스템을 활용한 보호활동, 공원내 샛길 탐방 차단, 불법채취 감시 등으로 서식환경이 양호해졌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임재언 코리아넷 기자
사진 국립공원관리공단
jun2@korea.kr

 

(맨위부터) 풀게, 민호두조개, 한국산개구리, 알락꼬리마도요, 씬벵이.
 
(맨위부터) 풀게, 민호두조개, 한국산개구리, 알락꼬리마도요, 씬벵이.
 
(맨위부터) 풀게, 민호두조개, 한국산개구리, 알락꼬리마도요, 씬벵이.
 
(맨위부터) 풀게, 민호두조개, 한국산개구리, 알락꼬리마도요, 씬벵이.
 
(맨위부터) 풀게, 민호두조개, 한국산개구리, 알락꼬리마도요, 씬벵이.

▲ (맨위부터) 풀게, 민호두조개, 한국산개구리, 알락꼬리마도요, 씬벵이.

 

목록 윗글 아랫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