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바로가기 서브메뉴바로가기 본문영역바로가기
한류마당 > 한류자료실 > 관련서적

관련서적

[총 155건]
1 2 3 4 5 6 7 8 9 10 다음 10개의 목록보기 마지막 페이지
  • 올 댓 미스코리아

    All that MissKorea 올 댓 미스코리아

    김광원, 김민규 지음 | 유심 | 2015.02.06. 출간

    『ALL THAT MISSKOREA(올 댓 미스코리아)』는 ‘미스코리아의 모든 것’을 담은 책이다. 특히 ‘미스코리아의 메카’라 불리는 대구·경북을 주목한다. 대구·경북 지역은 서울·경기를 제외할 경우 역대 미스코리아 대회에서 가장 뛰어난 성적을 거둬왔다. 인구 비례나 인적·물적 인프라를 감안하고 본다면 서울·경기를 오히려 능가할 정도다. 그 힘의 원천은 과연 무엇인가. 대구·경북 출신의 미스코리아와 그들을 만들어낸 사람들의 입을 통해 ‘미코’라는 화려한 조명 뒤에 숨겨진 이야기들을 하나씩 들어본다.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
  • 한국음식문화

    한국음식문화

    윤서석, 윤숙경, 조후종, 이효지, 안명수 등 지음 | 교문사 | 2015.01.22. 출간

    한류 열풍이 세계를 향해 점진적으로 확산되면서 한국음식 또한 세계인의 입맛을 사로잡는 음식으로 점차 부각되고 있다. 특히 우리나라 김치가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에 등재되어 주목받고 있다. 『한국음식문화』는 한국음식문화의 역사를 상기하면서 근 한 세기에 일어난 변화를 추적하는 동시에 지켜온 고유성을 확인하려는 뜻에서 시작했다. 한국음식을 세계에 알리고 현대화하는 방향의 설정은 외형에 매몰되지 않고, 우리 음식의 본모습을 알고 바른 지식을 바탕으로 해야 한다. 음식은 한 나라 문화의 어제와 오늘을 상징한다. 아마 그 나라의 내일까지도 음식으로 자존의 맥이 흐르게 할 수 있을 것이다.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
  • 우리 미학의 거리를 걷다

    우리 미학의 거리를 걷다

    김형국 지음 | 나남 | 2015.02.05. 출간

    산업화와 민주화뿐만이 아니다. 한국의 근대화 저변에는 그간 방치되다시피 했던 우리네 아름다움에 대한 탐구가 작은 흐름을 이루고 있었다. 《우리 미학의 거리를 걷다》는 이렇게 우리 것에 대한 의식이 쌓이고 알려지기 시작한 역사의 이면을 ‘문화적 근대화’라 명명하며, 저자가 직접 겪은 우리 문화계의 이모저모를 52개의 토막글로 풀어낸 책이다. 저자는 흔히 말하는 ‘예술작품’을 살피고 이해하는 것에서 나아가 옛 생활을 이루던 작은 물품 하나하나에 주목한다. ‘목기 같은 민예품의 아름다움에 착안했음이 특출’했기에 동양화가 겸 미술사학자 근원 김용준(近園 金瑢俊)을 이야기의 출발점으로 삼으며, 선인들이 나무소반과 무쇠등가, 조각보 등의 아름다움을 깨닫고 집요하게 탐하는 과정을 다감한 통찰이 담긴 문장으로 살펴나간다. 저자가 직접 추린 100여 개가 넘는 사진을 통해 읽는 이는 우리 민예품의 졸박하고 단아한 아름다움을 직접 느껴볼 수 있다.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
  • 요우커 천만시대, 당신은 무엇을 보았는가

    요우커 천만시대, 당신은 무엇을 보았는가

    전종규, 김보람 지음 | 미래의창 | 2015.02.12. 출간

    [요우커 천만시대, 당신은 무엇을 보았는가]는 ‘요우커’라는 뚜렷한 단면을 통해, 중국인人ㆍ중국산업企ㆍ중국자본錢의 거대한 물결이 대한민국을 바꾸어가는 과정을 관찰하고 ‘BY CHINA’ 시대의 위기와 기회를 함께 그려보고자 한다. 아울러 책을 통해 요우커에 대비한 한국의 비즈니스 전략, 요우커 붐을 통해 창업 기회를 잡은 이들의 성공 스토리를 알아본다.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
  • 실크로드, 길 위에서 길을 보다

    실크로드, 길 위에서 길을 보다

    김주영, 정수일 지음 | 휴먼앤북스 | 2014.12.30. 출간

    [실크로드, 길 위에서 길을 보다]는 가는 곳곳에 혜초기념비와 실크로드 우호기념비를 세우며 대한민국을 세계에 알리고, 참여한 탐험대원들 각각의 직과 업에 부합하는 창의적인 아이디어와 생산적인 담론을 형성하는 수확을 거둔 코리아 실크로드 프로젝트의 결실이 오롯이 녹아 있다. 길 위에서 새로운 길을 보고, 그 길을 기꺼이 열어가려는 열정이 독자들에게도 생생하게 전달될 것이다.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