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바로가기 서브메뉴바로가기 본문영역바로가기

한류활동

한류마당 > 한류활동 > 문화원행사

문화원행사

목록 윗글 아랫글
문화원행사 내용보기
[미국] DJ 스푸키가 축하하는 워싱턴 한국영화제 폐막행사
게시일 2015.06.18. 조회 2511
붙임파일
개최일 2015.06.21. ~ 2015.06.21.
장소 소미스소니언 프리어갤러리 메이어 오디토리움
주최 주워싱턴 한국문화원
내용

스미스소니언 박물관이 주최하고 주워싱턴 한국문화원(원장 최병구)이 후원한 제10회 워싱턴한국영화제의 폐막 행사가 6월 21일 일요일 오후 5시 소미스소니언 프리어갤러리 메이어 오디토리움에서 열린다. “전기적 상상”을 주제로 개최되는 이날 행사에서는 DJ 스푸키로 유명한 폴 밀러와 라미 서, 대니엘 조, 멧베이 시갈롭 등 4명의 아티스트들이 첼로, 바이올린, 가야금으로 협연해 한국 전통 음악에 첨단 디지털 예술과 비디오가 가미된 다채로운 공연을 선보일 예정이다.

1

폴 밀러의 공연은 비디오 아티스트 백남준과 미국 첼리스트 샬롯 무어맨의 콜라보에 기반해, 지난 2014년 ‘서울 대위법’에서 선보인 작품 가운데 일부를 다시 선보이는 것이다. 폴 밀러는 문화, 환경, 사회적 이슈를 시청각 예술로 녹여낸 멀티 아티스트이자 작곡가로 2012년에는 한국영화 ‘자유부인’의 음악을 작곡해 주목을 받았다. 이외에도 남극, 국가의 탄생 등 다양하고 사회적인 주제로 작곡과 공연을 해 베니스 비엔날레, 휘트니 비엔날레, 광주 비엔날레 등에 작품이 전시되었다.

‘백남준으로부터 영감을 받았다’고 밝힌 폴 밀러는 21세기 현대 예술과 음악의 연관성을 표현하며 이번 공연에서도 백남준 작품에 대한 폴 밀러만의 해석을 선보일 예정이다.

디지털 예술에 첼로, 바이올린, 가야금의 아름다운 선율이 가미된 독특한 공연을 감상하기 위해서는 오후 4시 30분부터 선착순 입장하면 된다.

한편, 5월 3일부터 시작된 워싱턴한국영화제에서는 '카트', '해적 : 바다로 간 산적', '7번방의 선물', '자유의 언덕', '수상한 그녀' 등 다양한 한국영화를 상영하고 ‘장진 영화감독과의 대화’ 행사 등을 통해 워싱턴 DC 일원 미국 사회에 한국 영화에 대한 새로운 관심을 조성하는 데 기여하였다.
영화제 홈페이지 바로가기 : http://www.asia.si.edu/events/koreanfilm

 

 

자료 제공 - 주워싱턴 한국문화원
글 - 해외문화홍보원 강다경

 

워싱턴문화원 website

목록 윗글 아랫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