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이미지

한국을 대표할 이미지들에 대하여 상세히 알아 보아요.

불고기
불고기의 유래

불고기 한국인들의 조상은 원래 중앙아시아에서 살던 유목민족(일정한 거처를 정하지 아니하고 가축이 먹을 물과 풀밭을 찾아서 이동하는 민족)으로, 서서히 동쪽으로 이동하여 동북아시아와 한반도에 정착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들은 유목민족이었기 때문에 가축의 고기를 먹는 음식문화를 가지고 있었을 겁니다. 그들이 즐겨 먹는 맥적(貊炙)은 고기류를 꼬챙이에 꽂아 불에 굽는 것을 말합니다. 불고기의 원조는 맥적인 이 꼬치구이일 것으로 짐작되고 있습니다. 지방에 따라 조금씩 다르긴 하나, 중국인은 고기를 미리 조리하지 않고 굽거나 삶아서 조미료에 무쳐 먹는데, 이 적(炙)은 미리 조미하여 굽기 때문에 이것이 불고기의 시조가 아닌가 하는 것입니다.

그러나 1천여 년 전 신라와 백제에서는 국교로 믿고 받들던 불교의 영향으로 육식(肉食)이 금지되었기 때문에 이 맥적이 자취를 감추게 되었습니다.

그 후 고려 때에 와서도 불교는 지속되었으나 유목민족인 몽골의 침입으로 고기 먹는 풍습이 되살아나게 되자 옛 한국의 음식문화인 이 맥적도 자연스럽게 되살아나지 않았나 합니다. 즉 몽골과의 관계가 성립되자 당시의 수도였던 개성에서 설하멱(등심을 넓고 길게 저며 꼬치에 꿰어 파, 다진 생강, 후춧가루 따위를 넣은 기름장을 발라 숯불에 구운 음식)이란 이름으로 이것이 되살아나 오늘날의 너비아니가 되었습니다.

너비아니란 고기를 네모나게 썰어 미리 준비한 양념장으로 간을 한 후 재어 두었다가 석쇠에 굽는 조리 방식의 고기 요리를 말합니다. 이 너비아니는 고기를 구운 후 상에 낼 때 고기를 다시 썰어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고 미리 조리하여 상에 내기 때문에 먹기 전에 음식이 식어 맛이 떨어지는 단점이 있었어요. 그 후 즉석에서 구워 먹을 수 있는 방식이 개발되고 거기에 구멍이 뚫어져 불 위에서 불을 쪼이며 구울 수도 있는 불고기용 특수 장치가 개발되면서 오늘날의 불고기가 정착되었을 것입니다.

함께 먹는 음식

불고기와 쌈 한국에서 불고기를 먹을 때, 대개 김치와 쌈이 함께 제공되는데, 이는 다른 음식을 함께 먹었을 때 조화를 이뤄 더욱 맛있는 상호작용을 하기 때문이죠. 쌈으로 쓰는 채소는 상추, 깻잎, 콩잎, 취나물, 호박잎 등이 있으며 잎이 큰 채소로 쌈을 싸서 먹는 쌈 문화는 우리만의 독특한 음식문화라고 할 수 있어요.

쌈 채소에 불고기를 놓고 장을 약간 넣게 되는데요. 이때의 장은 고추장과 된장을 적당히 섞어 쌈 싸먹기에 알맞게 조절한 쌈장이란 식품이 개발되어 있습니다. 이렇듯 불고기와 함께 먹는 밥, 채소, 장류(된장, 쌈장)는 고른 영양섭취와 함께 고기의 느끼한 맛도 없애주고 고혈압이나 암을 예방한다는 연구결과가 있어요. 최근에는 먹는 꽃에 대한 지식이 널리 보급되면서 에디블 플라워(edible flower, 독성이 없는 품종을 희석한 농약으로 재배하여 식용으로 함)가 쌈 채소와 함께 이용되어 음식의 아름다움과 향기까지 즐기게 되었답니다.

불고기와 함께 먹는 음식 중 하나는 다름 아닌 한국의 전통 발효식품인 김치예요. 세계 대부분의 나라에선 기름진 음식을 먹은 후 탄산음료, 커피, 홍차 등 음료를 마시는데요. 우리나라의 이웃인 중국이나 일본에서는 차(茶)를 마시지만, 불고기를 즐기는 우리나라에선 구태여 소화에 도움이 되는 음료를 따로 찾지 않는 경우가 많답니다. 그 이유는 불고기와 함께 먹는 김치가 있기 때문이죠.

불고기의 종류와 만드는 방법

김치와는 달리 불고기는 주로 쇠고기를 양념하여 불에 구운 것을 말합니다. 따라서 아무런 표시 없이 ‘불고기’ 하면 쇠고기 불고기를 말합니다. 만약 돼지고기를 가지고 같은 방식으로 조리하였다면 이것은 ‘돼지불고기’(제육구이)라 하여 쇠고기를 구운 불고기와 구분하고 있습니다.

고기의 선택과 준비 : 쇠고기는 등심이나 안심의 연한 부위를 사용합니다. 4인분 기준, 등심 또는 안심 500g의 쇠고기를 0.5cm 두께로 넓적하고 얇게 저미거나 가늘게 썰어 양념에 재웠다가 굽습니다. 이때 배즙을 넣으면 고기가 더욱 연해집니다.

재료 : 간장 4 큰술, 배즙(육수) 4 큰술, 설탕 2 큰술, 다진 파 3 큰술, 다진마늘 1·1/2 큰술, 깨소금 1·1/2 큰술, 참기름 1·1/2 큰술, 후춧가루 약간.

만드는 방법 :

  1. 파와 마늘을 곱게 다지고 배는 갈아서 간장, 설탕, 참기름 등을 합하여 구이 양념장을 만듭니다. 배가 없을 때는 육수를 대신 사용하여도 됩니다.
  2. 고기를 굽기 30분 전쯤에 준비해둔 구이 양념장을 앞서 준비한 고기에 붓고 손으로 주물러 장이 고기에 고루 스며들게 합니다.
  3. 숯불에 뜨겁게 달군 석쇠에 얹어서 양면을 고루 익혀서 먹는데 익히면서 바로 먹어야 제맛이 납니다. 번철(전을 부치거나 고기 따위를 볶을 때에 쓰는, 솥뚜껑처럼 생긴 무쇠 그릇)에 얹어서 굽기도 하나 뜨거운 불에 직접 얹어서 굽는 것이 번철에 굽는 것보다 훨씬 맛이 있습니다.

참고사항 : 고기를 구울 때 고기 겉면의 단백질이 먼저 응고되어 맛있는 고기즙과 영양성분이 밖으로 흘러나오지 않으므로 맛도 있고 영양도 골고루 섭취할 수 있습니다. 또한 불고기는 구울 때 고유한 고기 냄새가 나서 사람들의 입맛을 돋워 줍니다.

굽는 요령 : 쇠고기를 맛있게 구우려면 불의 세기와 굽는 시간이 알맞아야 합니다. 낮은 온도에서 오랫동안 익히면 고기의 겉면 단백질이 응고되기 전에 고기의 영양물질과 맛을 내는 성분들이 빠져나옵니다. 반대로 고기가 탈 정도로 지나치게 센 불에서 굽게 되면 고기가 뻣뻣해서 맛이 없고 불고기의 고유한 냄새도 나지 않습니다.

공공누리 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문화체육관광부 "불고기" 저작물은 "공공누리 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